사회

아시아경제

[11·12 촛불집회]주최측 "오후5시 현재 55만명".."모이자 100만, 가자 청와대로"(상보)

문제원 입력 2016. 11. 12. 17:05 수정 2016. 11. 12. 20: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김민영 기자] 주말 서울 도심 광장에 분노한 시민들이 뛰쳐나왔다. 12일 오후 5시 현재 주최측 추산 55만명의 시민이 서울 광화문광장과 서울광장 등에 모였다.

12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진영 시민사회단체 모임인 민중총궐기투쟁본부가 주최하는 ‘백남기·한상균과 함께 민중의 대반격을! 박근혜 정권 퇴진! 2016 민중총궐기’ 집회가 열렸다.

앞서 열린 ‘2016 전국 노동자대회’를 마친 민주노총 조합원 13만명, 청소년시국대회를 10대 청소년들,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청년학생 총궐기를 연 대학생과 청년들, 남대문에서 농민대회를 연 농민들은 물론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나온 일반 시민 등 55만명(오후 5시 현재)이 서울광장과 광화문 광장, 인근 도로를 뒤덮었다.

민중총궐기에 참석한 이들은 지난해 11월14일 민중총궐기에서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끝내 사망한 고(故)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 책임자처벌, 구속 수감 중인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석방,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 3대 특별요구안을 발표했다.

한상균 위원장은 민중총궐기 참석자들에게 옥중 서신을 보냈다. 정혜경 민주노총 부위원장의 대독으로 전해진 메시지에서 한 위원장은 “11월 안에 박근혜 끌어 내리고 구속시켜야 하고, 불법권력에 부역자들을 엄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오늘은 불법권력과 비선권력을 공식권력인 국민권력이 심판하는 날이자 민중들이 개·돼지가 아니라 주인임을 보여준 위대한 민중항쟁의 날”이라며 “4.19 혁명, 87년 민주항쟁 등 미완의 혁명을 되풀이 하지 말자”고 했다.

한 위원장은 야당에 대해선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그는 “야당과 대권주자들에게 민주노총 위원장으로 요구서 요구한다”며 “국민들은 광장에서 싸우고 열매만 가져가겠다는 정치적 사욕을 버려라”고 말했다.

백남기 농민의 첫째 딸 백도라지씨도 무대에 올라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했다. 백씨는 “나라를 진정으로 생각한다면 박근혜 대통령이 반드시 내려와야 한다”며 “책임자 처벌 등 아무것도 해결된 것이 없지만 시민들과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연대발언에서도 박근혜 퇴진이라는 한 목소리가 나왔다.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위원장도 “이제 박근혜는 이 나라의 대통령이 아니다. 모든 국민들에게 청와대에서 당장 내려오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충환 사드배치 철회 성주투쟁위원회 공동위원장도 박근혜 퇴진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

노동자, 농민, 빈민, 여성, 장애인, 성소수자 대표들이 나와 진행한 퇴진투쟁 선언문 낭독에서 “국정농단 파탄의 중심에 선 박근혜를 퇴진시키고 민중이 승리하는 내일을 만들자”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진짜 주인은 이 나라의 민중이다. 우리는 박근혜 정권 퇴진을 넘어 무능한 부패정권을 비호했고 자신들은 끝내 책임 없다고 꼬리 자르기 하는 모든 세력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해고돼야 할 것은 노동자가 아니라 박근혜정권이고, 진압당해야 할 것은 박근혜 정권을 비호하는 새누리당이며, 경계해야 할 것은 무능한 보수야당”이라 고 선언했다.

주최측은 민중총궐기를 1시간 내에 끝내고 곧바로 청와대 방향 행진에 돌입한다. 법원이 청와대 인근 구간의 행진을 허용했기 때문이다. 광화문 누각 앞을 지나는 큰길이자 청와대를 목전에 둔 율곡로에서의 행진이 허용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본 집회가 끝나는대로 종로, 을지로 등 5갈래의 길로 서울 도심 곳곳을 행진한 뒤 청와대 진입로인 내자동로터리까지 행진한다.

오후 7시부터는 150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의 모임인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 주최로 광화문 광장에서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3차 범국민행동’ 문화제가 열린다.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3차 촛불집회다.

주최 측은 이날 최소 50만명에서 최대 100만명의 시민이 집회에 참석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날 272개 중대 2만5000여명을 집회 관리에 투입했다. 경찰은 법원의 행진 허용에따라 현재 청와대 앞 동서로 뻗은 율곡로 북측에 경찰차로 차벽을 쌓고 집회 참가자의 접근을 막고 있다.

이전 두 차례 집회에서와 마찬가지로 시위대를 자극하지 않고, 대규모 인원이 몰리는 만큼 안전관리와 교통 소통에 중점을 두면서 유연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주최측도 평화행진을 예고하고 있지만 일부 집회 참가자들이 밤늦은 시간 청와대 행진을 재시도할 경우 경찰과의 충돌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