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촛불로 뒤덮인 서울 도심..민중총궐기 가두행진 '절정'

김현섭 입력 2016. 11. 12. 19:05 수정 2016. 11. 12. 19:16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 하야와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수십만 개의 촛불이 시민들의 도심 행진과 함께 본격적으로 타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제3차 민중총궐기대회를 마친 전국공무원노동조합원들이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3차 촛불집회'를 위해 을지로가에서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2016.11.12.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3차 촛불집회가 열린 12일 오후 참가자들이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며 청와대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 2016.11.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3차 촛불집회가 열린 12일 오후 참가자들이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며 청와대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 2016.11.12. photo@newsis.com

5시20분께 행진 시작…어두워지자 촛불 밝혀
광화문 향한 도로마다 "하야" 시민 함성 가득 차

【서울=뉴시스】김현섭 심동준 이혜원 변해정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하야와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수십만 개의 촛불이 시민들의 도심 행진과 함께 본격적으로 타올랐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 백남기투쟁본부, 민주노총 등 1503개 시민사회단체의 연대체인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12일 오후 4시를 기해 서울광장에서 '백남기·한상균과 함께 민중의 대반격을! 박근혜 정권 퇴진 2016 민중총궐기'를 열었다.

청와대 방향 행진은 오후 5시20분께부터 시작됐다. 원래 5시부터였으나 워낙 많은 시민이 몰리는 탓에 예정보다 다소 늦게 시작됐다.

주최 측 추산에 따르면 5시 기준 집회참가자는 55만명, 행진 시작 직후인 5시30분 기준으로 65만명이다.

이어 6시30분 기준 85만명으로 주최 측 추산 기준 최대 기록(종전 2008년 6월10일 광우병 집회 70만명)을 돌파했다.

주최 측이 신고한 4개 경로에 따라 시청 앞 광장에서 각각 다른 방향(서대문역교차로, 을지로입구역, 덕수궁 돌담길, 한국은행교차로)으로 행진이 시작되자 서울 도심은 시민들의 함성과 '하야가' 노래소리로 가득 찼다.

"박근혜는 퇴진하라"를 외치면서 이동하던 시민들은 날이 조금씩 어두워지기 시작하자 하나 둘 촛불을 켜기 시작했다. 촛불이 없는 이들은 휴대전화 형광등을 흔들었다.

참가자들은 다른 사람에게 "이제 촛불을 켜자"며 독려하기도 했다.

종로역, 경복궁역 등에서 하차한 시민들이 합류하면서 행진이 진행될수록 규모가 불어났다.

워낙 많은 인파가 몰리다보니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예정된 경로만으로 이동이 힘들어지자 일부 참가자들이 자연스레 우회로로 갈라졌고, 이제 경찰은 "신고된 코스로만 가달라"고 외쳤다.

일부 경로에서는 선두와 후발 행렬 간 차이가 벌어지면서 행진을 멈추고 자유발언 등을 하는 장면도 연출됐다.

6시20분께 종착지인 경복궁역 앞 교차로에 가장 먼저 도착한 행렬은 뒤에서 밀리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앉아서 대열 정리를 유도했다.

이어 청와대 방향으로 "와아"하고 소리를 지르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지난 9일 '박근혜퇴진 촉구 국민대행진'이라는 이름으로 서울광장에서 시작해 경복궁역 교차로로 모이는 4가지(▲서울광장→서소문로→서대문역교차로→서울지방경찰청 앞→경복궁역 교차로 ▲서울광장→을지로입구역→종각 →안국동사거리→경복궁역 교차로 ▲서울광장→덕수궁돌담길→새문안로5길→정부종합청사교차로→경복궁역 교차로 ▲서울광장→한국은행교차로→청계천2가 교차로→안국역교차로→경복궁역 교차로) 경로의 행진을 신고했다.

경찰은 이에 대해 교통소통을 명분으로 행진을 금지 또는 제한할 수 있다는 집시법 제12조 제1항을 근거로 경복궁역까지 진출하지 못하도록 행진경로를 제한하는 통고를 했다.

그러나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김정숙 부장판사)가 민중총궐기투쟁본부 측이 낸 집행정지 신청을 12일 받아들이면서 애초 신고한 경로대로 행진이 가능해졌다.

afero@newsis.com
s.won@newsis.com
hey1@newsis.com
hjpyu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