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에펠탑 앞에서..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촛불을 들다

입력 2016.11.13. 11:36

100만 국민이 광화문 일대에 촛불을 들고 운집한 12일, 미국과 독일, 영국, 프랑스, 일본 등 10여개국 30여개 도시에서도 촛불집회가 열렸다.1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에펠탑이 보이는 트로카데로 광장에서는 700여 명의 프랑스 교민과 유학생 등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위를 벌였다.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는 같은 날 현지 교민과 유학생들이 브란덴부르크문 앞 광장에 모여 "박근혜 퇴진"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파리 에펠탑 앞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위 - 1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에펠탑이 보이는 트로카데로 광장에서 700여 명의 프랑스 교민과 유학생 등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위를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100만 국민이 광화문 일대에 촛불을 들고 운집한 12일, 미국과 독일, 영국, 프랑스, 일본 등 10여개국 30여개 도시에서도 촛불집회가 열렸다.

1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에펠탑이 보이는 트로카데로 광장에서는 700여 명의 프랑스 교민과 유학생 등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위를 벌였다.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는 같은 날 현지 교민과 유학생들이 브란덴부르크문 앞 광장에 모여 ”박근혜 퇴진”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열었다.

- 독일 수도 베를린 현지 교민과 유학생들이 12일 오후(현지시간) 브란덴부르크문 앞 광장에 모여 ”박근혜 퇴진”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열고 있다.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지구 반대편 브라질 상파울루에서도 브라질 동포 10여 명이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 오후 5∼8시 한인타운이 있는 봉헤치로 트레리오스 거리에서 피켓시위와 함께 촛불을 들었다. 참가자들은 “비선 실세 국정농단, 박근혜 하야하라”“꼭두각시 박근혜”등의 피켓을 들고 거리를 지나는 동포들에게 한국의 상황을 알렸다.

박근혜 퇴진 시위하는 브라질 동포들 - 11일(현지시간) 지구 반대편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박근혜 퇴진 시위가 열리고 있다.브라질 동포 10여 명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 오후 5∼8시 한인타운이 있는 봉헤치로 트레리오스 거리에서 피켓시위와 함께 촛불을 들었다. 참가자들은 “비선 실세 국정농단, 박근혜 하야하라”“꼭두각시 박근혜”등의 피켓을 들고 거리를 지나는 동포들에게 한국의 상황을 알렸다.연합뉴스


MIT에 다니는 한인 학생들은 11일 오후 8시(현지시간) MIT 대표건물인 그레이트돔 앞에서 시국선언과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국가의 힘을 개인이 전제하지 않는다는 믿음은 민주공화정의 핵심이자 정체성인데 그 믿음이 무너지려 한다”면서 “민주주의의 근본이 손상된 오늘, 이 사태의 진정성 있는 해결을 강력히 촉구하며 박 대통령에게 궁극적인 책임을 묻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국정과 자리에서 물러날 것과 성역없는 수사, 국회의 국정 정상화 노력 등을 주장했다.

미국 MIT 공대 학생들의 시국선언 - MIT 학생들이 11일 오후(현지시간) 학교 그레이트돔에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MIT 학생 제공


같은 날 저녁 워싱턴DC에서는 내셔널 몰 링컨기념관 앞 광장에서 박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촛불 시위가 열렸다. 20여명의 시민이 ‘박근혜 하야’ 등이 적힌 피켓을 직접 만들어 들고 나왔다. 버지니아 주(州) 애넌데일에서도 50여명의 교민이 촛불을 들었다.

뉴욕 교민 200여명은 맨해튼의 코리아타운 입구에서 ‘박근혜 퇴진’이라고 적힌 노란색 플랫카드를 연단 앞에 걸고 촛불 시위를 했다..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는 교민 150여 명이 집회를 열었다. 특히 박 대통령의 퇴진과 새누리당 해체 등을 등을 촉구하는 ‘박근혜 퇴진에 동의하는 오클랜드 교민일동’ 명의의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독일 라이프치히와 할레 지역 유학생들은 지난 9일 유튜브 영상을 통해 “주권자인 우리가 고른 대통령이 우리가 아닌 ‘그들’을 대변한 만큼 민주주의의 이름으로 퇴진을 요구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12일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민중총궐기에는 오후 7시 30분 현재 100만명(주최측 추산·경찰 추산 26만명)이 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