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06만명 서울 촛불에 전남 순천서도 동조 촛불

전남CBS 최창민 기자 입력 2016.11.14. 11:05

지난 주말 서울 광화문에서 106만 명의 시민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시위를 벌인 가운데 순천에서도 500여 명의 시민들이 거리에서 촛불을 들었다. 박근혜 퇴진 순천시민운동본부는 지난 12일 오후 7시부터 한시간 동안 순천 연향동 국민은행 앞에서 일반시민 등 주최측 추산 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시국 시위를 벌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주말 서울 광화문에서 106만 명의 시민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시위를 벌인 가운데 순천에서도 500여 명의 시민들이 거리에서 촛불을 들었다.

박근혜 퇴진 순천시민운동본부는 지난 12일 오후 7시부터 한시간 동안 순천 연향동 국민은행 앞에서 일반시민 등 주최측 추산 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시국 시위를 벌였다.

이번 집회는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민중총궐기에 참석하지 못한 지역의 시민들이 참여했으며 행진 없이 선전전 형태로 진행됐다.

이런 가운데 광주와 전남에서는 서울 도심 촛불집회 참석을 위해 2만5천여 명이 상경했던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전남CBS 최창민 기자] ccmin@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