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트럼프 "300만 불법이민자 추방·수감할 것"

이보라 기자 입력 2016. 11. 14. 21:42 수정 2016. 11. 15. 00:5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낙태는 반대, 동성결혼은 찬성"

[머니투데이 이보라 기자] ["낙태는 반대, 동성결혼은 찬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사진= AF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이후 최대 300만명의 불법이민자를 추방 또는 수감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지난 유세에서의 불법이민자 추방 공약을 재확인한 것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13일(현지시간) CBS방송 '60분'와의 인터뷰에서 "약 200~300만에 달하는 범죄자, 범죄기록 보유자, 갱단 조직원, 마약거래상 등 불법 체류자들을 미국에서 내쫓거나 감옥에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경 안전이 확보되고 모든 것이 정상화되면 이민국이 미국에 남아 있는 밀입국 이민자에 대한 결단을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당선 직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대표 정책 중 하나인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 폐지 공약을 재검토하겠다는 등 파격 행보를 다소 멈췄다. 하지만 이번 발언으로 공약이 뒤집힐 것이란 우려가 다소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당선인은 멕시코 국경장벽 설치 공약에 대해서도 "이행할 것"이라며 "특정 영역에서는 장벽이 좀 더 적절하다"고 말했다.

공화당 1인자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이에 대해 반발했다. 그는 CNN방송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온'의 인터뷰에서 "(불법이민자) 추방전담 본부를 설치할 계획이 없다. 도널드 트럼프는 이걸 계획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는 국경통제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당선인은 낙태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낙태에 반대하는 대법관을 지명할 계획이라며 "여성들이 낙태를 하려면 다른 국가로 가야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동성결혼에 대해서는 찬성하는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동성결혼 문제는 미 대법원 판결로 정리됐다"며 "그걸로 됐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6월 미 연방대법원은 수정헌법 14조의 평등권을 내세워 동성결혼 합헌 결정을 내렸다.

이보라 기자 purpl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머니투데이 주요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