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폐경 했어도, 자궁경부암 검진 받아야 할까?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6. 11. 26. 08:08

기사 도구 모음

올해부터 국가 자궁경부암 검진 시작 연령이 만 20세로 낮아졌다. 여성암 중 7번째로 흔한 '자궁경부암'은 여성이라면 누구든 나이에 상관없이 예방과 검진에 신경써야 하는 암이다. 폐경 당시 자궁경부암 검사가 정상이었어도 이후잠복돼 있던 인유두종바이러스(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활성화 돼 암을 생성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부부관계가 없으면 자궁경부암 검진 필요없나?A. 생리주기 중 언제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는 게 좋나?A.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궁경부암 궁금증 Q&A

올해부터 국가 자궁경부암 검진 시작 연령이 만 20세로 낮아졌다. 자궁경부암이 발생하는 연령대가 점차 낮아지는 탓이다. 하지만 중장년 여성 역시 자궁경부암의 위험에서 자유롭지 않다. 여성암 중 7번째로 흔한 '자궁경부암'은 여성이라면 누구든 나이에 상관없이 예방과 검진에 신경써야 하는 암이다. 무엇보다 검진을 통해 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게 중요하다. 자궁경부암 검진과 관련한 궁금증을 풀어봤다.

[헬스조선]폐경을 했어도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아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Q. 폐경 했어도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아야 할까?
A.

그렇다. 폐경 이후에도 자궁경부암에 걸릴 수 있다. 폐경 당시 자궁경부암 검사가 정상이었어도 이후잠복돼 있던 인유두종바이러스(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활성화 돼 암을 생성할 수 있기 때문이다.

Q. 부부관계가 없으면 자궁경부암 검진 필요없나?
A.

부부관계가 없어도 검진 받아야 한다. 이전의 성생활로 인해 인유두종바이러스에 감염됐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인유두종바이러스는 성관계를 통해 주로 감염되지만 피부 접촉에 의한 감염 등 그밖의 경로로도 감염될 우려가 있다. 성경험이 한 번도 없는 여성을 대상으로 추적 검사를 시행한 결과 인유두종바이러스가 검출된 보고도 있다.

Q. 생리주기 중 언제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는 게 좋나?
A.

생리 시작일로부터 10~20일 사이에 검진을 하는 것이 좋지만, 생리 중에는 피한다. 검사 이틀 전부터는 성관계, 탐폰 사용, 피임약 복용을 피하는 게 좋다. 자궁경부세포검사를 할 때 혈액이나 정액 등 기타 이물질이 섞이면 검사 결과 판독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자궁경부암

자궁 아랫쪽 3분의 1을 차지하는 자궁경부에 생기는 암. 인유두종바이러스 감염이 주요 원인으로 주로 성관계에 의해 옮는다. 자궁경부 상피세포가 한창 변화하는 시기인 사춘기에는 인유두종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하므로,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