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박근혜 퇴진" 농민들 밤샘 대치..36명 연행, 4명 부상

김민중 기자 입력 2016. 11. 26. 09:51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농민 1000여명이 트랙터 수십대를 끌고 상경하다가 일부가 경찰과 충돌해 36명이 연행되고 3명이 부상당했다. 26일 경찰과 농민단체 '전봉준 투쟁단'에 따르면 투쟁단 소속 농민 1000여명이 전날 오후부터 전국 각지에서 트랙터 약 30대를 끌고 서울로 올라오다 서울 양재IC(인터체인지)에서 오전 9시 현재까지 경찰과 대치 중이다. 현재 나머지 200명가량이 트랙터 3대와 함께 양재IC에서 경찰과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랙터 앞세운 1000명 '전봉준 투쟁단' 상경집회 사실상 무산..양재IC 200명 대치중

[머니투데이 김민중 기자] [트랙터 앞세운 1000명 '전봉준 투쟁단' 상경집회 사실상 무산…양재IC 200명 대치중]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상경하는 전국농민회총연맹 주도 '전봉준 투쟁단' 소속 농민들이 25일 밤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양재IC 인근에서 경찰 통제에 막혀 있다. /사진제공=뉴스1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농민 1000여명이 트랙터 수십대를 끌고 상경하다가 일부가 경찰과 충돌해 36명이 연행되고 3명이 부상당했다. 상경집회는 사실상 무산됐다.

26일 경찰과 농민단체 '전봉준 투쟁단'에 따르면 투쟁단 소속 농민 1000여명이 전날 오후부터 전국 각지에서 트랙터 약 30대를 끌고 서울로 올라오다 서울 양재IC(인터체인지)에서 오전 9시 현재까지 경찰과 대치 중이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농민 36명을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연행했고 차량 29대를 견인했다.

김영호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등 농민 3명, 의무경찰 1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김 의장은 머리를 다쳤지만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시위대 중 200명가량은 경찰 저지선을 뚫고 서울 종로구 서울정부청사로 향했다. 현재 나머지 200명가량이 트랙터 3대와 함께 양재IC에서 경찰과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투쟁단 관계자는 "(600명가량은) 집으로 되돌아갔다"며 "트랙터는 3대가 양재IC에 있고 나머지는 안성에 있다"고 말했다.

당초 농민들은 25일 오후 3시 경부고속도로 서울 요금소를 통과해 오후 5시 서울정부청사 앞 세종로 소공원에 집결해 농민대회를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경찰은 교통방해 등을 이유로 농민들의 집회와 행진은 물론 상경 자체를 차단했다. 투쟁단은 법원에 경찰의 집회 금지통고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은 이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법원도 도심 일대 중장비 주·정차와 운행은 제한했다. 대신 농기계에서 내려 사람들만 농민대회를 열고 걸어서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하는 건 허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법원 결정에 따라 트랙터 등을 집회 장소로 갖고 오는 건 금지돼 있다"고 말했다.

김민중 기자 minjoong@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