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사회

매일경제

"어둠은 빛을 못이긴다"..NYT등 외신 평화시위 극찬

by. 연규욱,유준호,박재영,임형준 입력 2016.11.27. 18:20 수정 2016.11.27. 21: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상점들 문열어 칼국수·핫팩·물 나눠주고 실직자는 통장 털어 털모자 350개 챙겨와

◆ 전국 190만 촛불집회 ◆

청와대 둘러싼 인간띠 26일 5차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청와대 인근 200m에 위치한 서울시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방면으로 행진하고 있다. 전날인 25일 서울행정법원은 주최 측이 청와대 방면으로 신고한 행진을 허가했다. [사진공동취재단]
26일 강둑을 따라 모여든 반딧불이처럼 100만개를 훌쩍 넘은 촛불이 넘실댄 서울 광화문광장. 밤 8시 중앙 무대에 선 사회자의 "여러분, 소등해주세요"라는 짧은 한마디에 광장을 밝히던 촛불들이 일제히 꺼졌다. 국민이 양도해준 주권을 비선 최순실 씨에게 내준 어이없는 권력이 몰고 온 어둠을 빗댄 퍼포먼스였다. 광화문 주변 다수의 카페, 식당을 환하게 밝혔던 불빛도 함께 꺼졌다. 1분간 소등이 끝나자 다시 광장의 불빛이 켜졌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 가사를 담은 민중가요가 '떼창'으로 광화문광장에 가득히 울려 퍼졌다.

눈비와 추위까지 뚫고 모여든 국민이 청와대를 향해 던지는 메시지는 "더 이상 국민을 기만하지 말고 내려오라"는 것이었다. 촛불로 성이 안 찬 일부 시민들은 '횃불'을 들었다. "촛불은 바람 불면 꺼진다"며 민심을 냉소한 정치와 검찰 조사에도 꿈쩍도 않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시민들의 답답함을 보여준 장면이다. 횃불은 안전을 우려한 시민들 목소리에 금방 꺼졌다.

이날 광화문에만 150만명(주최 측 추산), 전국적으로는 190만명에 달하는 헌정 사상 최대 인파가 광화문을 비롯한 전국의 광장으로 모여들었지만 큰 충돌이나 사고 하나 없었다.

밤 8시께 서울 종로구 경복궁역 사거리 통의로터리 인근 경찰 폴리스라인 앞에서는 실랑이가 벌어졌다. 머플러로 얼굴을 가린 40대 남성이 경찰에 시비를 걸고 헬멧까지 빼앗으려 했기 때문이다. 이를 지켜보던 초등학교 6학년생 아들을 데리고 시위에 나온 이동구 씨(48)는 "평화시위 합시다. 폭력시위는 안 됩니다"고 외쳤다. 주변 집회 참여자들도 이씨를 따라 '평화시위' 구호를 외치자 머쓱한 듯 40대 남성이 줄행랑을 쳤다.

이런 시민들의 평화시위 의지가 모여 총 5차례에 걸친 대규모 집회를 성공시키고 한국의 집회문화 역시 새로 쓰고 있다는 평가다.

이날 촛불집회에는 중·고등학생, 대학생에 이어 서울대 교수들까지 나섰다. 100명 규모의 서울대 교수들은 1960년 4·19혁명 이후 처음으로 집단으로 집회에 참여했다. 서이종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는 중학교 2학년, 고등학교 1학년인 두 아들과 함께 나왔다.

서 교수는 "교수이기 전에 한 명의 시민으로 힘을 보태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최갑수 서울대 서양사학과 교수는 "최순실과 연루된 교수들이 다신 학교로 돌아오지 못하게 해야 한다"며 "방학을 반납하고 광장을 지키겠다"고 선언했다. 하루 종일 눈비가 몰아치면서 체감기온이 '확' 떨어진 날씨에도 촛불민심이 물러서지 않은 건 시민들 간 훈훈한 '나눔'의 온기 때문이었다.

경복궁역에서 청와대로 향하는 길에 있는 한 카페는 오후 3시께 영업을 끝내고 시민들의 '쉼터'로 변신했다. 가게 유리창에는 "여기까지 오느라 고생하셨다"는 문구가 붙어 있었다. 카페 매니저 이 모씨(38)는 "이곳까지 도달한 촛불집회를 본 것은 세월호 때 딱 한 번뿐"이라면서 "시민들이 잠시 쉬어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따뜻한 물과 핫팩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무료 칼국수를 제공하는 식당도 나타났다. 종로 얼큰버섯칼국수의 맹충숙 씨(52·여)는 "평소 영업 때문에 집회에 참여하지 못하지만 이렇게라도 해서 뜻을 같이하고 싶다"며 "원래는 100분만 한정하려고 했는데 오늘은 오시는 분 모두에게 온기 가득한 칼국수 한 그릇을 대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규남 씨(56)는 자신도 직업을 잃은 상황에서 통장을 탈탈 털어 추운 날씨에 부모 손 잡고 집회에 나온 꼬마들을 위해 '털모자'를 나눠 줬다. 박씨는 "TV를 보다가 아이들이 추위에 떠는데 너무 마음이 아파서 털모자를 가지고 광장으로 나왔다"며 "350개를 들고나왔는데 금방 다 나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처럼 각계각층의 국민이 촛불집회에 나서고 전국적으로 190만명에 달하는 인구가 집회에 나서면서 에리카 체노워스 미국 덴버대 정치학 교수의 '3.5% 법칙'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체노워스 교수의 주장은 간단하다. 역사적으로 한 나라 전체 인구의 3.5%(한국 인구 기준 180만명)가 시위에 참여하면 정권이 무너졌다는 것이다.

외신들도 이날 촛불집회에 주목하면서 한국 시민들이 시위 문화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호평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눈이 내리는 날씨에도 많은 시민이 모여 정권을 비판하는 집회를 했지만, 축제에 가까운 모습으로 평화적으로 진행됐다"고 평가했다.

[연규욱 기자 / 유준호 기자 / 박재영 기자 / 임형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