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사회

SBS

승객 태우려던 버스 몰아낸 총리 차량..논란

by. CJB 황상호 기자 입력 2016.11.29. 21:05 수정 2016.11.29. 21: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어젯(28일)밤 KTX 오송역 버스승강장에서 경찰이 승객을 태우려고 서 있던 버스를 내쫓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과연 누가 오길래 이런 일이 벌어졌던 걸까요?

CJB 황상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KTX 오송역 앞 버스정류장입니다.

어젯밤 8시 30분, 경찰이 버스를 다른 곳으로 이동시키자, 그 자리에 검은색 고급 승용차 넉 대가 줄줄이 들어섭니다.

황교안 국무총리의 관용차량입니다.

세종시로 가는 총리를 태우기 위해 대기했던 겁니다.

당시는 시민들이 귀가하는 시간대였는데요, 버스가 제자리에 없자 적지 않은 승객들이 추운 날씨 속에 버스를 더 오랫동안 기다려야 했습니다.

불법 주차는 20분가량 계속됐습니다.

[김태준/목격자 : 원래는 버스가 출발하기 10분, 5분 전에 보통 문을 열어줘요. 근데 그날은 쫓겨나 있었으니까. 그러니까 추운데 버스에 일찍 못 들어가서 추위에 떨었죠.]

총리실은 예전부터 이런 방식으로 차를 세워뒀다고 말합니다.

[총리실 관계자 : 솔직히 말해서 오송역을 보시면 차를 세워놓을 데가 없습니다. 그래서 부득이하게 저희가 시간에 맞춰서 5분 내지 10분 전에 타고 들어가시라고 잠깐 세워뒀다가 가신 것, 그것뿐입니다.]

버스 승객들의 불편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특권의식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 3월에도 황 총리를 태운 관용차량이 KTX 서울역 플랫폼까지 들어와 과잉 의전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희성 CJB)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