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이륙 전 조종사 난투극..당사자 비행 투입

정성진 기자 입력 2016.12.03. 08:0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이륙을 앞둔 항공기 안 조종석에서 조종사 두 명이 서로 주먹질을 하며 싸움을 벌인 사실이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조종사 두 명 중 한 명은 병원에 실려 갈 정도였는데, 항공사 측은 이런 격한 몸싸움으로 심리상태가 불안할 수도 있는 또 다른 한 명에게 그대로 조종을 맡겼습니다.

정성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어제(2일) 오전 11시 인천공항을 출발해 미국 뉴욕으로 향하는 아시아나 항공편이 1시간 넘게 지연했다 출발했습니다.

그 이유는 다름 아닌 부기장 2명이 항공기 안에서 벌인 몸싸움 때문이었습니다.

한 공항관계자는 부기장 김 모 씨와 박 모 씨 등 2명이 조종석 쪽에서 주먹 다툼을 벌였고, 심한 고성이 오갔다고 전했습니다.

김 씨는 병원에 입원할 정도의 상처를 입고, 구급대에 실려 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천공항 운영센터 관계자 : 승무원 누가 부상당해 가지고 출동한 건은 있네요. 11시 13분쯤에 나간 걸로 돼 있어요. 찰과상으로 돼 있어요.]

이들은 모두 군용 헬리콥터를 조종했던 군인 출신으로 알려져 있는데, 비행을 앞두고 항공기 안에서 주먹을 휘두른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승객의 안전을 책임지는 조종사들이 기내에서 서로 주먹다짐을 한 것도 문제지만, 더 심각한 건 항공사 측이 폭행 사건 당사자인 남은 한 명의 심리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그대로 비행에 투입시켰다는 점입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 : 승무원분들이 지금 (뉴욕으로) 가셨잖아요, 일단 비행을 오셔서 또 리포트(보고)를 한단 말이에요. 그렇기 때문에 아직까지 뭐 정확하게 (보고가) 올라온 건 없는 것 같습니다.]

해당 항공기는 다행히 뉴욕에 무사히 도착하긴 했지만 500명에 달하는 승객의 안전은 14시간의 비행 동안 벼랑 끝으로 내몰려야 했습니다. 

정성진 기자captain@s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