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던져진 주사위..與"무조건 탄핵 무책임"vs野 "4월퇴진 꼼수"

박상휘 기자,김영신 기자 입력 2016. 12. 03. 11:41

기사 도구 모음

야당들이 공조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제출한 3일 여야는 입장차를 확인하며 공방을 벌였다. 새누리당은 여야가 합의만 하면 박 대통령이 조기 퇴진하겠다고 밝힌 만큼 조속히 '4월 퇴진'으로 합의하자고 야당을 압박한 반면, 야당들은 탄핵안 가결에 여당이 동참하라고 맹성을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171명 서명으로 탄핵안 이날 새벽 제출
9일 본회의까지 정치권 '시계제로'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김영신 기자 = 야당들이 공조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제출한 3일 여야는 입장차를 확인하며 공방을 벌였다. 국회에서의 탄핵안 처리에 극심한 진통이 예고된다.

새누리당은 여야가 합의만 하면 박 대통령이 조기 퇴진하겠다고 밝힌 만큼 조속히 '4월 퇴진'으로 합의하자고 야당을 압박한 반면, 야당들은 탄핵안 가결에 여당이 동참하라고 맹성을 촉구했다.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박 대통령 즉각 퇴진요구 6차 촛불집회를 언급, "광장에서 나오는 국민의 촛불민심을 엄중히 인식한다. 정치권이 이에 응답해 조속한 국정 수습책을 내놔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야당들에 대해 "정치에서 '무조건'은 없는데 야당들은 계속 무조건 탄핵을 외치고 있다"며 "이는 전혀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정치는 상호가 협의·타협·양보를 해서 최적의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라며 "현 국정혼란의 타개책은 '질서있는 퇴진'이며 야당은 국정안정을 위한 이 협의 테이블에 같이 앉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달리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광장 민심은 대통령의 '즉각 퇴진'임을 새누리당은 알아야한다"며 "4월말 퇴진이라는 합의가 불가능한 안을 밀어붙이는 것은 탄핵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탄핵을 통해 대통령 직무를 정지시키지 않으면 당장 특검에도 영향을 가할 수 있는 문제가 생긴다"며 "탄핵안 처리는 협상이 아니라 반드시 참여해야할 의무"라고 했다.

윤 대변인은 "민심을 받들고 헌법을 수호하기 위해 9일에 탄핵안을 통과시키는 데 여당은 적극 동참해야한다"면서 "특히 새누리당 비주류가 각성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진영 국민의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새누리당은 국민의 편이 될 것인지 부역자로 남을 것인지 선택만 남았다"며 "식물 대통령이 돼버린 박 대통령에 대한 직무정지는 국정 정상화의 필수조건"이라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국정 정상화에는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며 "새누리당 의원들이 96% 국민들의 분노를 외면한다면 민심의 들불은 새누리당을 집어삼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eriwhat@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