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 죽을죄 지었나"

입력 2016. 12. 04. 16:16 수정 2016. 12. 05. 08:21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부적절한 처신을 지적하면서도 두둔한 글을 올렸다. 홍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순실 국정농단이 아니더라도 청와대에서 대통령이 국민 세금으로 미백주사, 태반주사를 맞았다면 국민적 분노를 사기에 충분한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홍 지사는 곧바로 "그러나 선택의 잘잘못을 떠나서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입니다. 죽을죄를 지은 것도 아니지 않습니까"라고 두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창원=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부적절한 처신을 지적하면서도 두둔한 글을 올렸다.

홍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순실 국정농단이 아니더라도 청와대에서 대통령이 국민 세금으로 미백주사, 태반주사를 맞았다면 국민적 분노를 사기에 충분한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홍 지사는 곧바로 "그러나 선택의 잘잘못을 떠나서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입니다. 죽을죄를 지은 것도 아니지 않습니까"라고 두둔했다.

그는 "절차를 밟아 4월 말에 내려오겠다는데 굳이 머리채 잡고 바로 끌어내리겠다는 야당의 처사는 좀 과한 측면이 있지 않은가"라며 반문했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