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한광옥 "3차 담화는 조기 하야 선언..곧 날짜 결단 내릴것"

입력 2016. 12. 05. 12:52 수정 2016. 12. 05. 15:10

기사 도구 모음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은 5일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달 29일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 조기 하야 선언으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한 비서실장은 "분명히 말하건데 대통령이 집무하는 것은 관저에서 할 수도 있고 본관에서 할 수도 있고, 비서실에서도 할 수 있다"면서 "그 점을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 뜻에 따라 대통령이 답을 줄 시기"
"세월호 참사때 대통령 어디서 집무했느냐는 큰문제 안돼"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기관보고하는 한광옥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이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2차 기관보고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청와대 비서실에 대한 보고를 하고 있다.

"국민 뜻에 따라 대통령이 답을 줄 시기"

"세월호 참사때 대통령 어디서 집무했느냐는 큰문제 안돼"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이정현 기자 =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은 5일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달 29일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 조기 하야 선언으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한 비서실장은 이날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의 청와대 기관보고에 출석해 "3차 담화에 대해 국회와 언론이 조기 하야 선언으로 해석하는 데 맞느냐"는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한 비서실장은 "대통령은 임기에 연연하지 않는다"면서 "대통령이 충분히 여러 의견을 들어 종합하고 고민해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이 퇴진 일자를 스스로 정하지 않고 국회로 공을 넘겼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이 하야 문제를 결정하는 것과 관련해 날짜를 박는데는 많은 분들의 의견이 필요하다"면서 "국정이 안정적이고 평화롭게 헌정질서에 따라 이양되도록 하는 것도 대통령의 책임이므로 그런 점을 심사숙고하는 데서 좀 늦어졌는데, 곧 (날짜) 결단을 내릴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질의듣는 한광옥 실장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왼쪽 두 번째)이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2차 기관보고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질의를 듣고 있다.

또한 "이(날짜) 결단을 내리는 것은 아마 여러분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서 결정을 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날짜에 대해선 당에서도 요구하고 있는데, 여야 간 나름의 대화도 있어야겠지만 역시 대통령은 당원이라는 점 등을 여러가지로 참고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대통령께서도 국민들의 뜻에 따라 선출된 분으로, 국민 뜻에 따라 대통령이 답을 주셔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당시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의혹과 관련해서는 "박 대통령의 관저에 집무실에 있다"면서 "박 대통령이 어디에서 집무했느냐는 것은 큰 문제가 안 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최근 세월호 참사 당시 박 대통령이 주로 관저 집무실을 이용했다고 밝힌 바 있다.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증인 선서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앞줄 오른쪽 끝)을 비롯한 증인들이이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2차 기관보고에서 선서하고 있다.

한 비서실장은 "분명히 말하건데 대통령이 집무하는 것은 관저에서 할 수도 있고 본관에서 할 수도 있고, 비서실에서도 할 수 있다"면서 "그 점을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