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흔들리는 朴대통령, '4월 퇴진' 막판 고심..이르면 내일 발표

윤태형 기자,유기림 기자 입력 2016. 12. 05. 14:59 수정 2016. 12. 05. 16: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결백' 믿음에 탄핵 자처..촛불민심·與통첩 '흔들'
촛불민심에 '헌재' 불안..4차 담화 등 원점 재검토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윤태형 기자,유기림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9일 국회 탄핵표결에 앞서 '4월 퇴진' 발표를 놓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5일 알려졌다. 당장 내일(6일) 대국민담화를 통해 '4월 퇴진'을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출석, 박 대통령의 하야 결단 시점을 묻는 질문에 "심사숙고하고 계시고 그런 과정에서 늦어졌지만 곧 결단을 내리실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여권에선 박 대통령이 9일 탄핵표결에 앞서 '4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새누리당 지도부와 친박(親박근혜)에서 주장하는 '4월 퇴진, 6월 대선'을 언급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0일 검찰이 공소장에서 박 대통령을 '공모 피의자'로 규정하자 "차라리 헌법상·법률상 대통령의 책임 유무를 명확히 가릴 수 있는 합법적 절차에 따라 하루빨리 이 논란이 매듭지어지기를 바란다"며 국회의 탄핵을 자처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3차례 담화를 통해 '불찰로 인한 책임'은 강조하면서도 '최순실 파문'에 대한 자신의 결백을 계속 강조해왔다. 설사 국회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탄핵이 가결되더라도 헌법재판소에서 각하를 이끌어 낼 수 있다는 자신감도 감지됐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촛불집회 참가자 수가 195만 명을 기록한데 이어 지난 3일엔 232만 명을 넘어서는 등 연이어 헌정사상 최고기록을 갈아치우는 '격앙된 민심'으로 인해 자신감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지난달 29일 제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여야 합의에 의한 조기 퇴진'을 밝힌 것도 이같은 상황변화가 배경이 된 것이라는 얘기가 청와대 안팎에서 나왔다.

새누리당 비주류 측 또한 지난 2일 박 대통령에게 퇴진일정을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직접 밝히지 않으면 탄핵 처리에 동참하겠다고 압박한 데 이어, 4일엔 박 대통령 메시지와 관계없이 탄핵안 표결에 참여한다고 입장을 정리하면서 청와대 발등에 불이 떨어지게 됐다.

이에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는 당초 입장에서 한발 물러나 '퇴진 시점' 명시 등 대응 방안을 원점에서 재검토한다는 분위기다.

일단 청와대 측은 "박 대통령은 모든 방안을 고심 중"이라며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참모들이 4차 대국민담화, 기자회견, 탄핵까지 무대응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고는 있지만 무엇보다는 박 대통령의 결단이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박 대통령으로선 자신의 무죄를 자신하며 결단한 '탄핵 자처'지만 탄핵의 '1차 저지선'인 국회의 탄핵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보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탄핵까지 남은 기간이 6~8일밖에 없어 박 대통령이 결단만 있다면 곧바로 '4차 대국민담화' 등이 열릴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또 한편으로는 탄핵의 '2차 저지선'인 헌법재판소의 각하결정을 믿고 탄핵을 자처한 만큼 박 대통령이 무리하게 '조기 퇴진'의 승부수를 던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박 대통령 결단의 결정적 변수는 '촛불민심'으로 모아진다.

헌정사상 최대 규모인 232만 '촛불집회'가 앞으로도 계속될 경우 헌재는 민심에 반하는 결정을 내리기가 힘들어지고, 박 대통령이 이같은 예측에 우려감을 갖고 있다면 더 늦기 전에 '퇴진 시점'을 밝히는 승부수를 9일 탄핵 전까지 던질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birakoc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