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세월호 7시간·대통령 전화호소'..탄핵표결 D-2 막판 변수

입력 2016. 12. 07. 11:42 수정 2016. 12. 07. 14:31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결정할 탄핵소추안 표결이 7일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국회의원들의 찬·반 표결에 영향을 끼칠 막판 변수에 관심이 모아진다. 무엇보다 야당이 탄핵소추안에 '세월호 7시간' 부분을 원안대로 유지키로 한 것을 두고 탄핵안 가결의 키를 쥐고 있는 새누리당 비주류가 부정적 입장을 보임에 따라 이 부분이 최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순실 청문회 등 증인 답변 여론추이도 '부동표' 영향
발언하는 우상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배영경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결정할 탄핵소추안 표결이 7일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국회의원들의 찬·반 표결에 영향을 끼칠 막판 변수에 관심이 모아진다.

무엇보다 야당이 탄핵소추안에 '세월호 7시간' 부분을 원안대로 유지키로 한 것을 두고 탄핵안 가결의 키를 쥐고 있는 새누리당 비주류가 부정적 입장을 보임에 따라 이 부분이 최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또 전날 대기업그룹 총수 8명을 대상으로 한 1차 청문회와 이날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출석하는 2차 청문회를 거치면서 형성되는 여론의 흐름이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한 '부동층' 의원들의 표심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여기에 박 대통령이 탄핵을 앞두고 '친정'인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자신의 입장을 피력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탄핵안 표결까지 남은 48시간에 정치권이 예민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얘기하는 박지원과 김성식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7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박지원 원내대표(오른쪽)와 김성식 정책위의장이 얘기하고 있다.

◇ '세월호 7시간' 최대변수 부상 = 현 단계에서 최대 변수는 탄핵안에 명시된 '세월호 7시간' 부분이다.

애초 야당은 여당 비주류의 탄핵 참여를 유도하고자 물밑에서 해당 문구를 수정하는 문제를 논의했지만 여론이 갈수록 악화되면서 이를 제외할 수 없다는 쪽으로 방향을 굳혔다.

특히 전날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시 머리 손질에 90분을 허비했다는 언론보도가 이어지면서 이 부분을 탄핵안에서 빼는 것은 국민정서상 받아들이기 힘들다는게 야당의 판단인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새누리당 비주류로부터 해당 부분을 제외하라는 요청을 받았으나 당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우리는 국민 분노가 어떠한 경우에도 세월호 7시간을 반드시 소추안에 지금 현재 포함된 대로 견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하는 황영철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새누리당 비주류는 이 문제로 '탄핵안 표결 참여'라는 자신들의 기조가 바뀌지는 않겠지만 중간지대 의원들을 설득하는 데는 걸림돌이 될 걸로 보고있다.

황영철 의원은 이날 오전 비상시국위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 안에서 설득하고 있는 의원 중에는 세월호 부분이 포함되느냐에 따라 찬반이 갈리는 사람들이 있다"며 "(세월호 7시간이 제외되는 쪽으로) 수정되면 훨씬 더 안정적으로 찬성 의원을 확보할 확장력이 있으니 이 부분을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 최순실 청문회 추이·朴대통령 막판전화도 변수 = 이날 열리는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청문회도 일정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 새누리당 주류 의원은 통화에서 "어제 청문회에서도 대기업 총수들이 대가성을 모두 부인하지 않았느냐"면서 "박 대통령에 대한 뇌물죄 입증이 어려울 것이고 당내에선 탄핵안이 헌법재판소에서 기각될 것으로 보는 사람도 많다"고 말했다.

청문회 마친 이재용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 증인들이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1차 청문회 산회 뒤 회의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야당은 특히 박 대통령이 새누리당 의원들을 대상으로 막판 '전화 호소'에 나설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한 민주당 지도부 핵심관계자는 전화통화에서 "표결 전날 박 대통령이 일일이 전화를 걸어 설득할 수도 있는데 그 부분이 좀 경계가 된다"고 말했다.

또 새누리당이 전날 의총에서 찬반 당론을 정하지 않고 의원들의 자유투표로 맡기기로 하면서 "오히려 모두가 들어가 표결에 임하면 누가 무엇을 찍는지 아무도 모르는 것 아니냐. 더 예측이 불투명해졌다"고 한 주류 의원은 통화에서 밝혔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