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청문회 밉상' 이완영.. 고영태에 "지금도 최순실씨 좋아합니까"

이종선 기자 입력 2016. 12. 08. 00:03

기사 도구 모음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의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이 야당 의원들의 비판 대상이 됐다.

일부 의원은 "청문회 농단 세력"이라고까지 했다.

이 의원은 전날 청문회에서는 정몽구(79)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손경식(77) CJ그룹 회장, 김승연(64) 한화그룹 회장 등 고령의 재벌 총수들을 조기 귀가해 달라는 의사진행발언으로 야당 의원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야당에서는 "이 의원이 원활한 청문회 진행을 방해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적절 질문' 비난 쏟아져.. 동행명령장에 이의 제기도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출석한 증인들에게 질문하고 있다. 뉴시스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의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이 야당 의원들의 비판 대상이 됐다. 일부 의원은 “청문회 농단 세력”이라고까지 했다. 이 의원이 일부 뜬금없는 질문을 하는 장면도 여러 차례 등장했다.

이 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2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에게 “지금도 최순실씨를 좋아합니까”라고 물었다. 고 전 이사가 “그렇지 않다”고 답하자 이 의원은 “그러면 미워합니까”라고 되물었다. 질문이 계속되자 청문회장 주변에서는 실소들이 나오기도 했다. 이 의원은 고 전 이사를 상대로 TV조선과 JTBC 등 특정 언론의 보도 경위를 묻기도 했다.

이 의원은 청문회 시작 직후 김성태 위원장의 불출석 증인들에 대한 동행명령장 발부에 이의를 제기했다. “여야 간사 간 합의 없이 결정된 것”이라는 주장이었다.

이 의원은 전날 청문회에서는 정몽구(79)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손경식(77) CJ그룹 회장, 김승연(64) 한화그룹 회장 등 고령의 재벌 총수들을 조기 귀가해 달라는 의사진행발언으로 야당 의원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또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 인수합병 과정에서의 편법 정황을 증언한 주진형 전 한화증권 대표에게 갑자기 당적(黨籍)을 묻고,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야당에서는 “이 의원이 원활한 청문회 진행을 방해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한 라디오에 출연해 “국정조사 청문위원 내부에 ‘청문회 농단 세력’이 있다. 여당 간사라는 분이 국조를 거의 방해하는 수준의 그런 언행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고용노동부 관료 출신인 이 의원은 경북 고령·성주·칠곡을 지역구로 하는 재선 의원이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gochung@kmib.co.kr)/전화:02-781-9711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