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발끈한 이란 "트럼프가 핵합의 찢게 안 놔둘 것"

입력 2016.12.08. 03:36

하산 로하니(68) 이란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지난해 7월 타결된 핵협상 합의안을 무효화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란이 합의안을 먼저 어기지는 않겠지만 미국의 차기 정부가 이를 파기하거나 미국에 유리하게 재협상하려 할 경우 언제든지 핵무기 개발을 재개할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로 풀이된다.

앞서 로하니는 4일 국회에서 "이란이 먼저 핵 합의안을 어기지는 않을 것"이라며 "미국이 이를 어기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기·재협상 땐 핵개발 재개 경고..로하니 "먼저 무효화하진 않겠다"

[서울신문]하산 로하니(68) 이란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지난해 7월 타결된 핵협상 합의안을 무효화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란이 합의안을 먼저 어기지는 않겠지만 미국의 차기 정부가 이를 파기하거나 미국에 유리하게 재협상하려 할 경우 언제든지 핵무기 개발을 재개할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로 풀이된다.

로하니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테헤란대학 연설에서 트럼프의 이름을 거론하지는 않은 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많은 일을 하고 싶겠지만 우리에게 영향을 미치지는 못할 것”이라며 “그가 핵합의안을 찢어버리는 것을 우리가 가만 놔둘 것 같은가”라고 말했다고 AP 등이 보도했다.

앞서 로하니는 4일 국회에서 “이란이 먼저 핵 합의안을 어기지는 않을 것”이라며 “미국이 이를 어기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중국, 러시아 등 6개국과 이란은 지난해 7월 이란의 핵개발 프로그램을 제한하는 대신 대이란 경제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의 합의를 도출했다. 하지만 트럼프는 이 합의가 이란에 너무 많은 양보를 한 것이라고 비판해 왔다. 이란은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는 미국 상원이 1996년 제정된 이란 제재법의 시한을 10년 더 연장하는 안을 지난 1일 가결한 데 대해 핵 합의안 위반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 법은 미국 또는 제3국의 개인이나 회사가 이란의 에너지 분야에 대해 투자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이 골자다.

이란은 현재까지 핵 합의를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FP는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최근 이란이 핵무기의 원료인 플루토늄 생산에 사용될 수 있는 중수 보유량을 합의안에 명시된 130t 이하로 줄인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로하니의 발언은 핵 합의에 대해 비판적인 이란 내 강경파의 압박에 대응하기 위한 성격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란 대선은 내년 5월이고 중도파 로하니 대통령은 재선을 위해 출마할 것으로 관측된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