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00년 후 한국의 모습은..인구 반토막 나고, 43%가 노인

박상영 입력 2016.12.08. 12:00

저출산과 고령화의 영향으로 100년 후 인구가 현재의 절반 수준인 2581만5000명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인구추계(2015~2065년)'를 보면 현재의 고령화·저출산 추세가 이어진다면 지난해 5101만명이었던 총 인구가 2115년에는 2581만5000명으로 급감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지난해 보다 인구가 1144만2000명 줄어드는 것으로 중간 수준의 출산율과 기대수명을 유지하는 경우보다 감소 폭이 절반 이상 줄어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통계청, 장래인구추계(2015~2065년) 발표
생산가능인구 1242만명…지난해보다 70%↓

【세종=뉴시스】박상영 기자 = 저출산과 고령화의 영향으로 100년 후 인구가 현재의 절반 수준인 2581만5000명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인구추계(2015~2065년)'를 보면 현재의 고령화·저출산 추세가 이어진다면 지난해 5101만명이었던 총 인구가 2115년에는 2581만5000명으로 급감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지난해 대비 인구가 2519만5000명이나 감소하는 것이다.

15~64세 인구인 생산가능인구의 감소 폭은 더 가파르다. 올해 3763만명 이었던 생산가능인구는 현재보다 70.0%가 줄어든 1242만6000명으로 예상됐다.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함에 따라 생산가능인구 100명당 부양할 인구인 총 부양비도 2015년 36.2명에서 107.7명으로 급증했다.

부양해야 할 인구가 많이 늘어난 이유는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큰 폭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지난해 654만명 이었던 고령 인구는 100년 뒤인 2115년에는 1097만6000명으로 증가했다. 고령인구의 구성비도 12.8%에서 42.5%로 빠르게 상승했다.

반면 703만명 이었던 유소년 인구는 241만3000명으로 대폭 감소했다. 인구 구성비도 13.8%에서 9.4%로 급감했다.

통계청은 높은 수준의 출산율과 기대수명인 경우, 100년 뒤 총 인구는 3956만8000명일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보다 인구가 1144만2000명 줄어드는 것으로 중간 수준의 출산율과 기대수명을 유지하는 경우보다 감소 폭이 절반 이상 줄어든다.

생산가능인구도 2027만3000명으로 총 인구의 절반이 넘은 51.2%를 차지했다. 생산가능 인구 100명당 부양할 인구도 95.2명으로 집계됐다.

유소년 인구는 461만8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11.7%를 차지했다. 고령 인구는 1467만7000명으로 37.1%를 차지했다.

다만, 낮은 수준의 출산율과 기대수명인 경우에는 총인구가 1542만6000명으로 급감한다. 생산가능인구도 665만2000명으로 총 인구의 43.1%에 불과한 것으로 예상했다.

생산가능인구 100명당 부양해야 하는 인구도 131.9명으로 대폭 상승한다.

유소년 인구는 105만5000명으로 총 인구의 6.8%에 불과하며 고령인구는 771만9000명으로 절반을 차지했다.

sypark@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