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친박계 격분, "여당 의원이 朴 뇌물죄 추궁하다니"

김동현2 입력 2016. 12. 08. 16:03

기사 도구 모음

새누리당 친박계가 8일 '최순실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뇌물죄 혐의를 주장하며 관련 증인들을 추궁한 비박계를 맹비난, 해당 청문위원들이 반발하는 등 정면 충돌했다.

일부 친박계 의원들도 이같은 조 최고위원의 의견에 가세하며 비박계 청문위원들을 비난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친박, 최순실이 대납한 '朴 옷값'에 민감한 반응하는 이유는?

【서울=뉴시스】김동현 강지혜 채윤태 기자 = 새누리당 친박계가 8일 '최순실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뇌물죄 혐의를 주장하며 관련 증인들을 추궁한 비박계를 맹비난, 해당 청문위원들이 반발하는 등 정면 충돌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후 본회의에 앞서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갖고 9일 있을 탄핵 표결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의총에서 친박계 조원진 최고위원은 전날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있었던 같은 당 청문위원들의 발언을 문제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복수의 참석 의원들에 따르면 조 최고위원은 최순실이 박 대통령에게 제공했다는 100여벌의 옷과 30~40개 가방을 최순실이 대납한 것이라면 '명백한 뇌물죄'가 된다는 여당 청문위원들의 발언에 불쾌감을 나타냈다.

조 최고위원은 "대통령의 뇌물죄로 인정될 수 있는 그런 심문조사를 추정만을 가지고 전국민이 보는 생방송에서 그런 주장을 할 수 있느냐"고 비박계 청문위원을 쏘아붙였다.

일부 친박계 의원들도 이같은 조 최고위원의 의견에 가세하며 비박계 청문위원들을 비난한 것으로 전해졌다.
·
그러자 전날 청문회에서 이 문제를 집중 추궁한 비박계 황영철 의원이 반발하면서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황 의원은 의총 직후 상기된 얼굴로 기자들과 만나 "아직도 정신 못차리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고 친박계를 비판했다.

국조특위 위원장인 김성태 의원은 "우리 새누리당 청문위원들의 적극적인 심문조사에 대해 (친박계가) 상당한 불만이 있는 것 같다"며 친박계의 국조특위 공격에 쓴 웃음을 지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실망하고 좌절한 국민들의 분노에 대해 여전히 제대로 된 상황 인식을 하지 못하는 그런 목소리"라고 친박계의 국조특위 공격을 질타했다.

하지만 조원진 최고위원은 "추론으로 뇌물죄를 이야기하는 건 잘못된 얘기"라며 "청와대에서 정상적으로 돈을 다 지불한 것이라고 발표했잖나? 자당의원이 그리하면 되느냐"고 비박계 국조특위 위원들을 힐난했다.

친박계 홍문종 의원도 뉴시스와 만나 "청와대가 적법하게 (옷값을) 지불했다고 하는 데 뭐가 뇌물죄냐"고 비박계의 뇌물죄 적용 주장에 불쾌감을 표시했다.

친박계가 이처럼 박 대통령의 옷값 문제에 유독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이유에 대해, 비박계는 그 속내를 의심하고 있다.

한 비박계 인사는 "최순실 국정농단의 여러 의혹 사건 중에는 박 대통령의 범죄혐의를 확실히 입증하는 데 다툼의 소지가 큰 사안들이 많다"면서 "예를들어 기업 강제 모금 문제만 하더라도 박 대통령은 자신은 선의로 한 일로 최순실한테 속은 것이라고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옷값 문제의 경우, 청와대가 구체적인 영수증 내역을 제시하지 못하면, 이건 명백한 뇌물죄가 성립된다는 것이 법조계 시각"이라며 "또 최순실이 대납했다는 옷값도 전부 원가 수준이라서 이래저래 박 대통령이 관련 혐의를 쉽게 빠져나오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nyk9002@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