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최경환 "의혹만으로 대통령 벼랑 끝 몰아..탄핵 용납 못해"

입력 2016. 12. 09. 10:50 수정 2016. 12. 09. 10:52

기사 도구 모음

‘친박 핵심’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9일 "지금도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와 국민을 방치하고 나 몰라라하며 최순실 일가를 챙겨주려고 했단 비난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우리는 법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의혹만으로 대통령을 벼랑 끝으로 내몰려 하고 있다"며 소속 의원들에게 탄핵 찬성을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에게 보낸 서신을 통해 "박 대통령은 당과 보수 정치, 국가와 국민을 위한 일이라면 그 곳이 길바닥이든 기름때 낀 바위틈이든, 손목이 으스러지든 얼굴에 칼이 들어오든 결단코 주저함이 없이 우리들의 맨 앞줄에 서서 오늘까지 20년 동안 대한민국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반석 위에 올려놓기 위해 살아온 지도자"라며 박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공범이라는 검찰의 공소 내용을 부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친박 핵심’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9일 “지금도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와 국민을 방치하고 나 몰라라하며 최순실 일가를 챙겨주려고 했단 비난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우리는 법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의혹만으로 대통령을 벼랑 끝으로 내몰려 하고 있다”며 소속 의원들에게 탄핵 찬성을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 표결에 들어간다.


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에게 보낸 서신을 통해 “박 대통령은 당과 보수 정치, 국가와 국민을 위한 일이라면 그 곳이 길바닥이든 기름때 낀 바위틈이든, 손목이 으스러지든 얼굴에 칼이 들어오든 결단코 주저함이 없이 우리들의 맨 앞줄에 서서 오늘까지 20년 동안 대한민국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반석 위에 올려놓기 위해 살아온 지도자”라며 박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공범이라는 검찰의 공소 내용을 부인했다.

최 의원은 “(박 대통령은) 저에게 단 한번도 부당하고 불의한 지시나 일을 이야기한 적이 없는 지도자”라며 “국정조사와 특검이 이제 막 시작된 상황에서 탄핵은 정치적으로나 법적으로, 인간적으로도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나라의 운명도 국정 책임도 아랑곳 하지 않은 채 정략적 욕심만 채우려 한다. 대화조차 거부한 채 자신들이 정권을 다 잡은 것처럼 오만한 야당에 우리가 동조해서야 되겠느냐”며 새누리당 의원들의 마지막 ‘반대표’ 결집을 시도했다.

최 의원은 “특검을 통해 대통령의 죄가 밝혀지면 탄핵은 물론 응당 처벌을 받을텐데 뭐가 급해서 뭘 도모하고자 대통령을 빨리 끌어내고 죽이지 못해 안달이란 말이냐”며 “혼란을 최소화하려는 대통려의 마지막 충정을 한번 더 이해하고 받아들여 달라. 탄핵은 결코 끝이 아니라 더 큰 폭풍우의 시작”이라고 탄핵 반대를 호소했다.

최 의원은 “이 서신으로 인해 온갖 비판과 음해에 직면하게 되리라는 점을 잘 알고 있지만 오늘의 탄핵 표결 만큼은 막아야 한다는 것이 제 소신이고 양심”이라고 덧붙였다.

박근혜 정부에서 경제부총리를 지낸 최 의원은 ‘친박 핵심’으로 통하며, ‘국정농단 사태’가 벌어진 이후 야당과 비박계로부터 정계 은퇴를 요구 받는 ‘오적(五賊)’으로 꼽힌다. 아울러 최 의원은 ‘친박계 맏형’ 서청원 의원과 홍문종ㆍ윤상현 의원 등과 회동한 뒤 박 대통령으로 하여금 3차 담화에서 퇴진 로드맵을 국회의 결정에 맡기도록 권고한 장본인으로 알려졌다.

yes@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