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朴대통령 "제 부덕으로 국가적 혼란..국민께 진심으로 송구"

윤태형 기자 입력 2016. 12. 09. 17:45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은 9일 "저의 부덕과 불찰로 이렇게 큰 국가적 혼란을 겪게 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기업 구조조정 가시화, 조류 인플루엔자 확산 등에 따라 해당 지역을 비롯한 민생경제의 어려움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국정의 어떤 공백도 있어선 안 되겠지만 특히 민생안정에는 단 한곳의 사각지대도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고 각별하게 챙겨 달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후 5시 국무위원 간담회서 탄핵소추 입장 밝혀
(청와대)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윤태형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9일 "저의 부덕과 불찰로 이렇게 큰 국가적 혼란을 겪게 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탄핵소추 결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직후 청와대 위민관(비서동)에서 국무위원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저는 국민의 목소리를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으며 지금의 혼란이 잘 마무리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면서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과 특검의 수사에 차분하고 담담한 마음가짐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내외 경제 상황과 안보 현실을 생각하면 잠시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한치 앞도 내다보기 힘든 불확실성의 시대에 대한민국의 국익과 국민의 삶이 결코 방치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국무총리 겸 대통령 권한 대행을 중심으로 각 부처 장관들께서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비상한 각오로 합심해 경제운용과 안보분야를 비롯해서 국정 공백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기업 구조조정 가시화, 조류 인플루엔자 확산 등에 따라 해당 지역을 비롯한 민생경제의 어려움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국정의 어떤 공백도 있어선 안 되겠지만 특히 민생안정에는 단 한곳의 사각지대도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고 각별하게 챙겨 달라"고 밝혔다.

또한 "최근의 일들로 우리나라의 미래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 정부가 추진해온 국정 과제들까지도 진정성을 의심받고 있어서 참으로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이로 인해 대한민국 성장의 불씨까지 꺼트린다면 우리나라 미래에 대한 희망도 함께 꺾는 일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각 부처 장관께서는 대한민국의 미래 발전을 위한 국정 과제만큼은 마지막까지 중심을 잡고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지금의 상황을 바라보고 계신 국민들의 심정을 생각하면 참으로 괴롭고 죄송스러운 마음 뿐"이라면서 "국민들은 항상 묵묵히 맡은 바 소임 다하고 있는 공직자들을 믿고 의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birakoc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