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박 대통령, "담담한 마음으로 대응"..법리 다툼 예고

조민진 입력 2016. 12. 09. 20: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황 총리 대행, 국정 현재 상태 유지할 것"

[앵커]

박근혜 대통령은 탄핵안이 가결되자, 즉시 국무위원들을 청와대로 소집했습니다. 간담회 자리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입장을 내놨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조민진 기자, 사실상 국무위원들과의 회의 자리에서 탄핵안 가결에 대한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은 것으로 보이는데 요지만 간단히 전해주시죠.

[기자]

네, 박 대통령은 "국회와 국민의 목소리를 엄중하게 받아들인다"면서도 향후 헌법재판소 심판과 특검 수사에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국무위원 간담회/청와대 : 앞으로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서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과 특검의 수사에 차분하고 담담한 마음가짐으로 대응해 나갈 것입니다.]

범죄 혐의가 잇따라 드러나 피의자로 적시됐음에도 대통령 자신이 스스로 무고함을 주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법리투쟁을 예고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앵커]

자신이 직무정지를 당한 상황에서, 결국 황교안 권한대행체제에 국정 운영의 연속성을 당부한 셈인데, 그래서 결국 박 대통령의 통치 연장이란 반발이 나오는 것 아니겠습니까? 청와대가 황교안 대행체제와의 관계 설정은 어떻게 할 것으로 보입니까?

[기자]

기본적으로 황교안 권한대행이 박 대통령과 코드가 맞는 인사라는 점에서, 국정운영도 현 정부 기조를 거스르지 않는 선에서 안정적으로 해 나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청와대 내부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황교안 대행이 현 정부 국정과제를 적극적으로 수행하진 못하더라도 소극적으로나마 현재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본다"는 전망도 내놨습니다.

하지만 이런 점 때문에 야권에선 황교안 체제를 인정할 수 없다거나 내각 전면 교체 주장까지 나오고 있어 논란이 예상됩니다.

[앵커]

오늘 234명이 찬성했습니다. 새누리당 의원도 절반 가량이 찬성한 것으로 분석되는데, 이런 상황에서 청와대가 법리투쟁에만 몰두하는 게 맞는 것인가, 하는 생각을 많은 사람들이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헌재 결정과 관계없이 즉각퇴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잖아요? 청와대는 여전히 부정적인 모양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황교안 총리를 교체하고 과도 내각을 구성해야 한다거나, 대통령이 즉각 퇴진해야 한다는 야권의 요구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들은 "초헌법적 발상"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 역시 오늘도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절차"를 거론하면서 사실상 '하야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이런 인식은 80%에 가까운 압도적인 찬성으로 가결된 오늘 결과의 엄중함을 제대로 받아들이고 있지 않는 것이란 비판이 불가피한 대목입니다.

[앵커]

물론 각종 여론조사 결과도 80% 내외의 사람들이 탄핵에 찬성한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청와대에서 조민진 기자였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