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황교안에 못 맡겨"..국회 주도 국정 운영 논의 탄력

CBS노컷뉴스 이희진 기자 입력 2016. 12. 11. 05:03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태에 따른 국정 혼란 수습책으로 여야 정치권과 정부가 함께하는 '여야정협의체' 구성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안 전 대표가 말한 것처럼 여야정협의체 등 어떤 것이든 국회 내에 구성해서 국회가 (국정을 주도)해 나가야 하지 않느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국민의당, '여야정협의체' 구성 제안..새누리 정진석 "바람직한 구상"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9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이한형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태에 따른 국정 혼란 수습책으로 여야 정치권과 정부가 함께하는 '여야정협의체' 구성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지난 9일 박 대통령 탄핵안이 국회에서 가결되면서 국정 운영의 열쇠가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국무총리 손에 넘어갔다.

그러나 현 정부에서 법무장관과 국무총리를 지내면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황 총리 대행 체제의 적절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정치권에서는 국회가 국정을 주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주목되는 것이 여야정협의체 구성이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지난 9일 탄핵안 가결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국회정부정책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추미애 대표는 "국정 공백을 신속히 보완하기 위해 국회정부정책협의체 구성을 제안한다"며 "국회와 정부가 국정 안정과 민생 안정을 위해 공동 협력하는 국정 운영의 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추 대표는 "국정 교과서 강행과 잘못된 위안부협정 등 박근혜 정권의 대표적 실정에 대해 즉각 중단을 요구하고 사회적 합의 절차와 국회 협의 과정을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국정 운영을 황교안 권한대행 손에만 맡겨놓을 수 없다는 의지를 과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역시 "국회가 중심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며 "여야정협의체 또는 국회정부협의체를 만드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안 전 대표가 말한 것처럼 여야정협의체 등 어떤 것이든 국회 내에 구성해서 국회가 (국정을 주도)해 나가야 하지 않느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정동영 의원 또한 "국회에 민생경제비상대책특위를 구성해서 정부 각 부처 보고를 받고 감시해 민생경제가 돌아갈 수 있게 해야 한다"며 국회 주도 국정 운영을 역설했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10일 페이스북에서 "안철수 전 대표의 여야정협의체 제안은 국정 위기 수습을 위한 바람직한 구상"이라고 평가했다.

여야가 모두 여야정협의체 구성에 뜻을 같이함에 따라 앞으로 이의 수용 여부 등 황교안 권한대행의 대응이 주목된다.

[CBS노컷뉴스 이희진 기자] heejjy@gmail.com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