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종합]친박 이완영, '18원 비난 여론' 폭주에 "간사직 사퇴"

이현주 입력 2016. 12. 14. 11:01

기사 도구 모음

친박계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14일 비난 여론에 떠밀려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간사직을 사퇴했다.

그는 자신이 국조를 방해하는 것 같다며 비난한 야당 의원들을 향해 "같은 의원으로서 기도 안 찬다"며 "기본적 예절과 도의가 없다"고 비난했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도 "이 의원은 국조를 방해하는 듯한 것을 지울 수가 없다"며 "국조 권위와 국민 바람을 정면으로 거스르고 있다. 새누리당 의원들이 이완영 간사 역할과 거취를 분명히 해달라"고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질의하고 있다. 2016.12.07. dahora83@newsis.com

"휴대폰 뜨거워서 사용 못할 정도…몇백명이 18원 후원금 넣어"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친박계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14일 비난 여론에 떠밀려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간사직을 사퇴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조 3차 청문회에 참석, "오늘 간사직에서 내려오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국조를 방해하는 것 같다며 비난한 야당 의원들을 향해 "같은 의원으로서 기도 안 찬다"며 "기본적 예절과 도의가 없다"고 비난했다.

이 의원은 "엄중한 사안임을 감안해 국조특위는 합리적으로 운영돼 왔다"며 "증인 문제도 여당은 지금까지 야당이 요구한 것을 여과없이 수렴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급기야 어제는 야당 간사가 언론에 간사간 협의 내용까지 공개해서 언론의 지탄을 받았다"며 "지금 제 휴대폰은 뜨거워서 사용을 못할 정도"라고 하소연했다.

이 의원은 "국민들께 전한다. 그간 많은 고견을 줘서 감사하다"면서도 "자녀, 부모가 자기랑 견해가 다르다고 육두문자를 쓰는지 묻고 싶다. 특히 '18원' 후원금을 몇백명이 넣고 영수증을 달라고 하고 다시 '18원'을 달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특조위 활동에 대해서는 오는 금요일(16일) 새누리당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그 이후 다시 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의원을 향해 "여야 간 간사 협의가 원만치 않다. 이 의원은 태도를 분명히 해달라"며 "증인 채택을 훼방놓으면 청문위원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도 "이 의원은 국조를 방해하는 듯한 것을 지울 수가 없다"며 "국조 권위와 국민 바람을 정면으로 거스르고 있다. 새누리당 의원들이 이완영 간사 역할과 거취를 분명히 해달라"고 요구했다.

lovelypsych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