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변기공주, "박근혜 대통령 하룻밤 묵는 영국호텔에 매트리스와 샤워꼭지 바꿔..연예인 메이크업 부스처럼 거울과 흰 장막도 요구했다" 논란

양지혜 기자 입력 2016.12.14. 15:36 수정 2016.12.14. 16:2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영국 순방 당시 하룻밤을 묵기로 한 호텔에 침대 매트리스를 교체하고 화장대 옆에 조명등과 장막 설치를 요구하는 등 유별난 요구를 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중앙일보는 14일자 ‘대통령의 하룻밤’이란 제목의 칼럼을 통해 지난 2013년 박 대통령이 영국 순방 당시 런던 주재 한국 공무원으로부터 들은 내용을 보도했다.

박 대통령은 당시 영국에서 하이드 파크 건너편에 있는 5성급 호텔에서 단 하룻밤을 지내고 다음날 오전 버킹엄궁으로 가 2박3일을 묵는 일정을 보냈다.

박 대통령 방문 준비단에 속해있던 공무원의 말에 따르면 청와대는 대통령이 투숙할 호텔 객실의 침대 매트리스를 새것으로 바꿔달라고 주문했다.

이 공무원은 “호텔에서 원하는 것을 알려달라고 하더니 교체해 놓았다”면서 “비용은 호텔 측이 댔지만 자기네 것에 불만이 있다고 여겨 다소 불쾌해 하는 눈치였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 측은 욕실 샤워 꼭지도 손잡이 부분을 눌러야 물이 나오는 형태의 한국에서 공수한 것으로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박 대통령은 객실에 조명등 두 개와 스크린 형태의 장막을 설치하기도 했다.

이 공무원은 “대통령이 머리 손질과 화장을 하는 곳은 대낮처럼 밝아야 하며, 대통령이 거울 보는 곳의 뒤편에 흰 장막을 쳐 거울 속에 대통령 모습이 비칠 때 다른 사물이 보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주문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마치 연예인이나 모델의 ‘메이크업 부스’를 연상케 하는 주문이다.

앞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변기공주’ 일화를 전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송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본청에서 진행한 ‘박근혜 대통령 탄핵’ 유튜브 생중계 방송에 출연해 “박 대통령이 인천시청을 방문하기 전 청와대 측이 기존의 변기를 뜯어가고 새것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