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속보]김장수 전 안보실장 "참사 때 통영함 출동 막은 건 대통령 아냐"

이재덕 기자 입력 2016. 12. 14. 15:36 수정 2016. 12. 14. 22: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김장수(오른쪽부터) 전 국가안보실장, 이병석 전 대통령 주치의, 서창석 전 대통령 주치의, 김원호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3차 청문회에서 증인선서하고 있다. /권호욱 선임기자 biggun@kyunghyang.com

김장수 전 안보실장이 “세월호 참사 당시 통영함 출동을 막은 건 대통령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장수 전 실장은 14일 열린 국회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특위 3차 청문회에서 “그때 해군참모총장은 통영함 출동을 허락했는데 막은 게 대통령 아닌가”란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아니다. 그런 지시는 일체 없었다”고 말했다.

김 전 실장은 “(그럼 본인이 대통령에게 보고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에 보고할 감이 아니다”며 "해군참모총장이 알아서 시키면 된다”고 밝혔다. “그럼 누가 출동하지 말라고 했느냐”는 질문에는 “해군참모총장이 지시했겠죠”라 답했다. 참사 당일 통영함 출동을 막은 것이 김 전 실장 본인도 아니며, 박근혜 대통령도 아니란 취지다.

이에 하태경 의원은 “안보 개념이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부터 ‘대량 재난’도 포함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안보실장은 해경 말고 해군의 자원을 고민했었어야 한다”며 “세월호 참사 책임은 안보실장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해군도 (구조에 적극적으로 개입을) 해야한다는 판단을 했어야 하고 대통령 승인을 얻었어야 했다”고 말했다.

김장수 전 실장은 “해군이 투입된다는 건 보고했다. (그런데도 투입이 안 된 이유는) 국방부 장관과 해군참모총장이 어떤 관계인지 모르지만, 통영함 자체가 다수 문제가 생긴 배다. 그래서 ‘통영함이 작전 수행에 어느 정도 문제가 발생했구나’ 하고 통영함 투입은 보고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장수 전 실장은 “해군 투입은 당연한 것이고, 그게 포괄적 안보다. 해군이 투입되는 건 기본”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덕 기자 duk@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