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대통령에 보고할 감도 아냐".. 김장수 대답에 경악한 하태경

김철오 기자 입력 2016. 12. 14. 16:57 수정 2016. 12. 15. 14: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조특위 제3차 청문회 "통영함의 세월호 구조 준비 보고했나" 질문에 당시 국가안보실장 대답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현 주중대사)이 세월호 침몰 참사 당시 해군 통영함의 구조 활동을 위한 파견에 대해 “대통령에게 보고할 감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최순실 국조특위 제3차 청문회가 열린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으로부터 “통영함 출동이 준비됐다고 대통령에게 보고했느냐”는 질문을 받고서다. 하 의원은 놀란 표정을 지었고, 여론은 분노했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 대통령의 ‘사라진 7시간’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열린 이번 청문회에서 하 의원은 통영함의 파견을 가로막은 장본인을 찾기 위해 김 전 실장을 집중 추궁했다.

하태경: 통영함 출동에 대해 누가 가지 말라고 지시한 것입니까.

김장수: 그건 내가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하태경: 안보실장이 그것도 몰라요?

김장수: 아니, 누가 가지 말라고 한 적은 없는데요.

하태경: 통영함 출동을 (오전) 10~11시에 긴급 지원 지시했고, 내가 받은 자료를 보면 출동이 확실하기 때문에 통영함을 만든 대우해양조선해양, 방위사업청, 해군참모총장 황기철, 그는 당시 세월호 구조 지원본부장이었어요. 맞죠?

김장수: (황기철은) 해군 측 본부장이었습니다.

하태경: 이걸 준비해서 참모총장은 출동하라고 했습니다. 대통령은 ‘한 명이라도 다 구해라, 샅샅이 수색해 다 구해라,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해 구하라’고 하지 않습니까. 대통령이 그 말을 했기 때문에 해군 측에 지원본부장을 임명했고, 황기철 총장은 ‘조금이라도 도울 수 있다’고 해서 통영함 출동을 명령하지 않았습니까. 참모총장이 명령했는데 못 가게 막은 게 대통령 지시였습니까.

김장수: 아닙니다.

하태경: 누구 지시였어요?

김장수: 그런 지시 일체 없었습니다.

하태경: 그러면 ‘통영함이 출동을 준비하고 있다, 보내야 합니까 말아야 합니까’ 이렇게 김장수 실장이 대통령에게 보고했습니까.

김장수: 그건 대통령에 보고할 감도 아니고요. 해군 참모총장이 알아서 출동을 시키면 되는 것입니다.

하 의원은 그 순간 놀란 표정을 지었다.

하태경: 아니, 그럼 누가 지시했어요. 가지 말라고. 해군 참모총장은 ‘구조 참가한다’고 출동 합의각서까지 썼는데 누가 막았어요.

김장수: 참모총장이 지시했겠죠. 그건요.

하태경: 그걸 안보실장이 몰라요?

김장수: 안보실장이 ‘통영함을 가라마라’까지….

하태경: 난 세월호의 비극의 가장 큰 책임이 안보실장에게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왜냐면 우리나라 안보개념이 노무현정부 때부터 포괄적 안보로 바뀌었어요. 대북안보 뿐 아니라 대형 재난이 일어나도 안보적 상황에 입각해 처리해야 해요. (세월호 참사는) 해경 역량만으로 감당할 수 없는 사고거든요. 대통령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모두 동원하라’고 했을 때 안보실장은 해경 말고 어떤 수단과 방법이 있는지 고민했었어야 했어요. 그래서 통영함 뿐 아니라 해군 자원이 있잖아요. SSU UDT SEAL 같은 특수부대 잠수부대들이 있고, 시누크 헬기도 전화 한 통이면 오잖아요.

 여론은 들끓었다. 박근혜 대통령이 그랬던 것처럼 ‘유체이탈’ 화법을 구사한 김 전 실장의 대답은 당연히 무책임하게 들릴 수밖에 없었다. 당시 국가안보실장이 ‘보고할 감도 아니었다’고 판단하는 사이에 수많은 세월호 탑승자들은 바닷속으로 잠기고 있었다.

 인양능력 300톤에 최첨단 장비를 탑재한 차세대 수상함구조함으로 기대를 받았던 통영함은 대규모 인명피해를 낸 국가적 재난에서 어떤 기능도 발휘하지 못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는 “절대로 잊을 수 없는 말이 김 전 실장에게서 나왔다” “김 전 실장의 대답이 나온 순간에 나도 하 의원과 같은 표정을 지었다” “세월호 참사는 피해자만 있고 책임자가 없는 진짜 국가적 재난”이라고 했다.

 김 전 실장은 사과했다. 그는 “감이 아니라는 말이 유족에게 결례라는 정의당 윤소하 의원의 지적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국민과 유가족 여러분께 다시한번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안보실장이 지휘통제 체계상 (구조 활동을 위한 통영함의 파견을) 지시할 수 없다고 설명한다는 것이 그렇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gochung@kmib.co.kr)/전화:02-781-9711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