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단독]MBC 수뇌부, 정윤회 아들 출연 제작진에 압력

남지원 기자 입력 2016. 12. 15. 06: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안광한 사장, 외부 부탁 받고 드라마본부에 지시 정황
ㆍ드라마본부장 “사장 지시 말 못해…여러 곳 부탁 받아”
ㆍ전처 소생 배우 정우식 “2년 8편 캐스팅…특혜 없어”

MBC 수뇌부가 ‘비선 실세’ 정윤회씨의 아들인 배우 정우식씨(32·사진)를 드라마에 출연시키도록 현장 제작진에 여러 차례 청탁을 넣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정씨에게 특정 배역을 주라고 지시해 100명 넘는 연기자들이 응시한 오디션이 쓸모없어진 적이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14일 MBC 드라마국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정씨는 최근 종영한 <옥중화> 등 2014년 4월부터 최근까지 2년간 MBC 드라마 7편에 조연과 단역으로 출연했다. MBC C&I가 제작해 OCN에서 방영된 드라마 <실종느와르 M>까지 합치면 모두 8편이다. 정씨는 2013년 데뷔 후 2014년 3월까지 타 방송사 드라마 2편에 출연했으나 그 이후 영화 2편을 제외하고는 MBC에서만 활동했다.

정윤회씨가 최순실씨와 결혼하기 전 헤어진 전처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로 알려진 정씨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와 연락을 거의 하지 않고 지냈으며 특혜를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씨가 출연했던 드라마 제작 관계자들 다수가 “정씨를 출연시키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씨가 출연한 한 드라마의 관계자는 “정씨 캐스팅 요구가 우리 드라마 외에 다른 작품에서도 반복돼 정씨에게 ‘빽’이 있다고 다들 짐작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정씨가 비중 있는 조연으로 출연했던 한 드라마의 경우, 제작진이 신인 남성 연기자 100여명을 상대로 오디션을 실시했지만 드라마본부장이 오디션에 참가하지도 않았던 정씨를 캐스팅하라고 지시해 결국 정씨가 해당 배역을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드라마국의 한 중견급 PD는 “정씨가 맡았던 배역은 연출자가 자기 사람으로 키울 수 있는 신인배우를 발굴해 앉히거나 주연배우 소속사에서 자기 회사 신인을 넣으려 할 만한 자리”라며 “이 정도 배역에 간부가 특정인을 출연시켜 달라고 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고 말했다.

관계자들은 공통적으로 캐스팅 압력을 넣은 당사자로 장근수 드라마본부장을 지목했다. 장 본부장이 안광한 사장으로부터 지시를 받았다는 정황을 보여주는 증언도 나왔다. 한 드라마 관계자는 “장 본부장이 ‘사장도 다른 데서 부탁받아서 우리한테 부탁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했다. 또 다른 드라마 관계자는 “당시 책임자가 장 본부장과 면담한 뒤 ‘사장 선에서 내려온 지시 같다’고 말한 기억이 있다”며 “그래서 우리는 최근까지도 정씨가 사장 친구 아들이라고 추측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장 본부장은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정씨에 대해) 부탁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오디션을 보게 해 달라는 정도의 통상적 부탁만 했던 것이고 정윤회씨 아들인지는 몰랐다”며 “특정 배역에 캐스팅하라고 지시한 일은 없다”고 말했다. 안 사장의 지시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그건 말할 수 없다. 여러 군데서 추천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말했다.

<남지원 기자 somnia@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