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끝까지 "정유라 부정입학 안 했다"는 梨大 증인들

원선우 기자 입력 2016. 12. 15. 14:14 수정 2016. 12. 15. 15: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화여대 최경희 전 총장을 비롯한 이대 측 증인들은 15일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제4차 청문회에 출석해 최순실 딸 정유라의 부정 입학과 학점 특혜 관련 질의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했다.

최 전 총장은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이번 사태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자 “학교에서 엄격한 진상조사를 했음에도 조직적으로 특혜를 준 일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중간에 한두 번 부적절한 언사는 있었는지 모르지만 그런 부분(특혜)은 없었다”고 했다.

남궁곤 전 입학처장 역시 “최 총장이 정씨를 뽑으라고 한 것이 사실인가”라는 하 의원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고, 정씨가 면접장에서 금메달을 보여준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도 “면접장 안 상황이라 확실히 모른다”고 했다. 하 의원은 “철판을 깔기로 작정했나”라고 했다.

남 전 입학처장은 “정유라의 지원 사실을 사전에 알았느냐”는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의 질의에 “정씨의 지원 사실을 김경숙 학장에게 들었다”며 “그 뒤에 인터넷을 검색해 정윤회씨의 딸 이름이 정유연이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했다.

최 전 총장은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 정윤회의 딸이 누가 입학을 했다는데(라는 얘기를 들었다)"면서도 "정윤회가 누군지도 몰랐다. 이공계여서 그런 것은 잘 몰랐다”고 했다.

김경숙 전 이대 체육대학장 역시 학점특혜 의혹과 관련한 하 의원 질문에 “교수 개인의 권한”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정유라 특혜의혹과 관련해 교육부의 이대 감사결과를 증인들이 전면 부정하고 있다”며 “(교육부가) 감사자료를 작성한 두 분을 참고인으로 보낼 수 있다고 한다. 두 사람의 출석을 요청해달라”고 했고, 김성태 위원장은 이를 받아들였다.

이대 측 증인들은 의원들의 “정유라가 부정입학한 것 아니냐”는 의원들의 거듭된 질문에도 “그런 사실이 없다” “거짓말이 아니다”고 했다.

김성태 위원장은 “증인들이 정유라 허위입학에 대해서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무책임한 답변을 이야기하는데 책임지지 않는 답변에 대해선 위원회가 용납하지 않겠다”고 했다.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은 최 전 총장의 거듭된 부인에 “아무도 (입학 허가)한 사람이 없는데 정유라가 어떻게 입학을 하느냐”며 고함을 지르기도 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정유라 부정입학·학사특혜와 관련한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정유라의 입학 취소와 남궁곤 전 입학처장, 김경숙 전 학장에 대한 해임을 요구했다.

이대 법인 이화학당은 지난 2일 부정입학한 정유라를 퇴학시키고 재입학도 영구히 불허하라고 학교측에 요구하기도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