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최경희 전 이대총장, 건강상태 악화로 병원行

배소진 기자 입력 2016. 12. 15. 21:08

기사 도구 모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한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이 건강악화를 이유로 저녁 청문회에 불참했다.

15일 열린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4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 전 총장은 현재 이대목동병원에서 응급조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머니투데이 배소진 기자] [[the300]]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4차 청문회에 출석해 잠시 눈가를 만지고 있다. 뒤는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 2016.12.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한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이 건강악화를 이유로 저녁 청문회에 불참했다.

15일 열린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4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 전 총장은 현재 이대목동병원에서 응급조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태 국조특위원장은 "최경희 증인이 오후 8시30분경 건강상태가 급격히 안좋아져 이대목동병원에서 응급조치가 이뤄졌다는 수석전문위원 보고가 있었다"며 "위원회 행정실은 진료경과 및 진료확인서 제출을 요청했다. 진료점검 이후 (출석 여부를) 위원회가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전 총장은 이날 청문회 내내 '몸이 좋지 못하다', '수술도 받고 힘든 상태다', '안압이 올라 두통이 심하다' 등의 발언으로 고통을 호소해왔다.

배소진 기자 sojin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