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청문회 도중 빵 터진 박범계..이유는?

황정일 입력 2016. 12. 16. 00:39 수정 2016. 12. 16. 18: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범계 의원이 4차 청문회 도중 웃음을 참지 못하고 있다. [사진 국회방송 캡쳐]
15일 열린 최순실 4차 청문회에서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을 대신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갑작스레 웃음을 터뜨려 눈길을 끌었다.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저녁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김경숙 이화여대 전 체육대학 학장이 자신의 질의 중 “그렇지 않다”는 답변을 반복하자 박범계 의원에 제지를 요청했다.

이에 박 의원은 “또 제가 위원장 할 때군요”라며 장 의원에게 “불만이 무엇이죠”라고 묻다가 웃음을 터트렸다. 진지한 태도를 일관하던 박 의원은 입을 오므리고 웃음을 참아보려 했지만 “풉”하고 웃음이 튀어나왔고, 결국 마이크를 손으로 막은 채 웃어버렸다.

이어 청문회 생중계 카메라에 비춰진 증인 및 참고인들은 박 의원의 갑작스런 웃음에 황당한 표정을 지었다. 박 의원은 이날 청문회 추가 질의 시간에 이에 대해 웃음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신성한 국정조사장에서 웃음을 터뜨려 송구하다”며 “제가 웃은 이유는 장 의원님이 기개있게 참 잘하시는데 꼭 제가 위원장 직무대행을 할 때마다 이의가 있다고 하시고 제지를 청구하시는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충분히 혼자 힘과 능력으로 제지가 가능한데 몇 초 안 남긴 상황에서 그렇게 하시길래 저도 모르게 웃음이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 의원님을 다른 의도로 가지고 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거듭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