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눈 속에 떨어진 '아파트 구매비 6천300만원' 찾아준 고교생

입력 2016.12.16. 14:25

아파트를 사려고 수년간 모은 돈 6천300만원을 고교생이 하굣길에 주워 주인을 되찾아준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정 군은 곧바로 인근의 후평지구대로 찾아가 주인을 찾아달라고 신고했다.

경찰은 인근 농협에서 수표번호 조회를 통해 분실자 확인 후 곧바로 주인 송모(55) 씨에게 연락해 돈을 돌려줬다.

정 군은 "큰돈을 보자마자 빨리 주인을 찾아주어야겠다는 생각에 곧장 지구대를 찾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아파트를 사려고 수년간 모은 돈 6천300만원을 고교생이 하굣길에 주워 주인을 되찾아준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춘천=연합뉴스) 아파트를 사려고 수년간 모은 돈 6천300만원을 고교생이 하굣길에 주워 주인을 되찾아준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은 춘천기계공고에 다니는 정배준(19) 군이 지난 14일 오후 하굣길에 주운 돈. 2016.12.16 [춘천경찰서 제공=연합뉴스] conanys@yna.co.kr

16일 강원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폭설이 내린 지난 14일 오후 3시 30분께 춘천기계공고에 다니는 정배준(19) 군이 하교 중 눈길에 떨어진 1천만원 수표 5장, 100만원 수표 13장을 학교 인근에서 주웠다.

정 군은 곧바로 인근의 후평지구대로 찾아가 주인을 찾아달라고 신고했다.

(춘천=연합뉴스) 아파트를 사려고 수년간 모은 돈 6천300만원을 고교생이 하굣길에 주워 주인을 되찾아준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은 춘천기계공고에 다니는 정배준(19) 군이 지난 14일 오후 하굣길에 주운 돈을 후평지구대에 가져다 주는 모습. 2016.12.16 [춘천경찰서 제공=연합뉴스] conanys@yna.co.kr

경찰은 인근 농협에서 수표번호 조회를 통해 분실자 확인 후 곧바로 주인 송모(55) 씨에게 연락해 돈을 돌려줬다.

송 씨는 "아파트를 사려고 수년간 모은 적금을 해약하고 집에 가는 길에 잃어버렸다. 몇 시간째 잃어버린 돈을 찾고자 걸어온 길을 수차례 지나다니고 있었는데 정말 감사하다"며 거듭 감사인사를 전했다.

정 군은 "큰돈을 보자마자 빨리 주인을 찾아주어야겠다는 생각에 곧장 지구대를 찾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 군에게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conanys@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