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정현 모교 동국대 학생들 "장 지진단 말 책임져라"

임종명 입력 2016.12.16. 15:53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의 모교인 동국대학교 학생들이 이 대표를 향해 '장 지진다'는 말에 대한 책임을 촉구했다.

'이정현 의원 사퇴와 약속 이행을 요구하는 동국대 학생들'은 1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국대 정치외교학과 학생들은 이 대표의 후배로서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학생들은 이 대표를 '내시'로 지칭하며 "더 추해지기 전에 국민의 오라를 받으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을 뽑기 위한 의원총회에 참석해 눈을 감고 있다. 2016.12.16. photo@newsis.com

이정현 대표, 동국대 정치외교학과 출신
동대생들 "선배, 국회의원으로 인정 못해"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의 모교인 동국대학교 학생들이 이 대표를 향해 '장 지진다'는 말에 대한 책임을 촉구했다.

'이정현 의원 사퇴와 약속 이행을 요구하는 동국대 학생들'은 1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국대 정치외교학과 학생들은 이 대표의 후배로서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 탄핵안이 가결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야 3당과 여당이 협상해서 오늘 그만두게 하든지 내일 그만두게 하든지, (탄핵을) 실천하면 장을 지진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하지만 국회는 결국 탄핵안을 가결시켰다.

학생들은 이 대표를 '내시'로 지칭하며 "더 추해지기 전에 국민의 오라를 받으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대학 후배로서 기득권 세력의 내시 이정현에게 고한다"며 "국민의 눈물을 닦겠다고 국회의원 금배지를 달고서 박근혜 대통령과 재벌을 지키기 위해 국민의 눈물을 쥐어짠 행위는 그 무엇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 대표는 세월호 관련 박근혜 정부 비판 KBS 보도를 직권남용으로 막아 언론을 통제했고, 박 대통령과 소수 기득권 세력만을 위한 국정교과서를 반대하면 '국민이 아니다'라며 국민을 기만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은 이 대표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핵심 부역자라는 사실을, 박 대통령 뒤에 있는 재벌과 소수 기득권 세력의 환관이었음을 인지하고 있다"며 "우리는 당신을 선배로,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오후 3시30분께 본인을 비롯한 친박 지도부 전원이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jmstal01@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