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바람 불면 촛불 꺼진다' 김진태 "우리도 백만 모일 수 있다"

입력 2016.12.16. 18:48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16일 이번 주말 서울 광화문과 헌법재판소 등에서 예정된 보수 단체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강성 친박(친박근혜)계로 꼽히는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내일 탄핵 반대 애국집회에 저도 참석한다"면서 "이 추위에 고생하실 분들을 생각하니 가만히 있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일 탄핵반대 집회 동참키로 "머릿수 하나라도 보태야겠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16일 이번 주말 서울 광화문과 헌법재판소 등에서 예정된 보수 단체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강성 친박(친박근혜)계로 꼽히는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내일 탄핵 반대 애국집회에 저도 참석한다"면서 "이 추위에 고생하실 분들을 생각하니 가만히 있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머릿수 하나라도 보태야겠다. 우리도 백만 모일 수 있다"면서 "내일 두 시에 광화문에서 만나요"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지난달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른바 '최순실 특검법안'에 반대하면서 도심 촛불집회에 대해 "촛불은 촛불일 뿐이지, 바람이 불면 다 꺼진다. 민심은 언제든 변한다"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human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