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경제 파탄에..자식 버리는 베네수엘라 부모

박종서 입력 2016. 12. 16. 19:34 수정 2016. 12. 17. 02:17

기사 도구 모음

남미의 주요 산유국 베네수엘라가 극심한 경제난에 시달리면서 부모들이 자신의 아이를 스스로 포기하는 일까지 나타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네수엘라는 국제유가가 한때 30달러 안팎까지 급락하면서 경제가 후퇴했다.

로이터는 "정부가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지방의회와 정부 산하 복지재단들은 월수입 50달러(약 5만9000원) 이하 빈곤층 가운데 아이를 정부기관과 친구, 친척에게 맡기는 부모가 증가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박종서 기자 ] 남미의 주요 산유국 베네수엘라가 극심한 경제난에 시달리면서 부모들이 자신의 아이를 스스로 포기하는 일까지 나타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네수엘라는 국제유가가 한때 30달러 안팎까지 급락하면서 경제가 후퇴했다. 올해 성장률은 -10%로 추락할 전망이다. 올해 물가상승률은 500%에 달하고 있다.

로이터는 “정부가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지방의회와 정부 산하 복지재단들은 월수입 50달러(약 5만9000원) 이하 빈곤층 가운데 아이를 정부기관과 친구, 친척에게 맡기는 부모가 증가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