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030 젊은 여성 등친 보이스피싱 조직

남혜정 입력 2016.12.16. 19:40

고수익 보장을 미끼로 사람들을 끌어모아 보이스피싱 조직을 운영하며 수십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조사 결과 문씨는 조직폭력배 출신으로 채무 등 경제적 어려움에 빠지자 중국으로 건너가 재중동포와 함께 보이스피싱 조직을 꾸린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확인된 피해액만 38억원이고 실제로는 100억원이 넘는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보이스피싱 조직 자체를 와해시키기 위해 공범 추적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수익 미끼 청년 조직원 모집.. 38억 빼돌린 30대 등 54명 구속

고수익 보장을 미끼로 사람들을 끌어모아 보이스피싱 조직을 운영하며 수십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16일 사기 혐의로 조직폭력배 출신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문모(32)씨 등 54명을 구속하고 1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4년 9월부터 지난 3월까지 중국 옌지, 훈춘, 헤이룽장성에 콜센터 조직 4개를 결성한 뒤 검사를 사칭해 ‘개인정보가 유출됐으니 안전계좌로 예금을 이체하라’거나 ‘대출해줄 테니 수수료를 입금하라’고 속여 피해자 200여명에게서 38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대상은 주로 사회경험이 적은 20∼30대 여성이었다.

경찰조사 결과 문씨는 조직폭력배 출신으로 채무 등 경제적 어려움에 빠지자 중국으로 건너가 재중동포와 함께 보이스피싱 조직을 꾸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페이스북에 ‘월 500만원 고수익 보장’ 광고를 하거나 조직원이 사람을 모집해오면 수당을 주는 수법으로 짧은 기간에 수십명을 모았다. 콜센터 조직원 대다수는 국내에서 일자리를 찾지 못한 20∼30대 청년들로 범죄라는 사실을 알고도 유혹에 넘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문씨는 콜센터 4곳에 각각 팀장을 두고 조직원을 관리했다. 여권을 뺏고 가명을 사용하게 했으며 서로 인적사항을 묻지 않도록 통제한 것으로 조사됐다. 단합대회 등을 자주 열어 결속을 다지고 근무가 태만하거나 지시사항을 따르지 않는 경우에는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실적과 충성도에 따라 직책을 부여하고 성공 실적에 따라 수익금의 1∼9%를 배분하는 ‘성과제’로 조직원들의 경쟁을 유도했다.

중국에서 활동하던 조직원 대다수는 비자 연장을 위해 입국했다가 공항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확인된 피해액만 38억원이고 실제로는 100억원이 넘는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보이스피싱 조직 자체를 와해시키기 위해 공범 추적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