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울산 찾은 이재명 시장 "탄핵 결정, 환희할때 아니야"

구미현 입력 2016.12.16. 23:01

대선 주자로 최근 지지도가 급상승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 성남시장이 16일 울산을 찾아 "대통령 탄핵 결정, 안심할 때가 아니며 더 나쁜 상황으로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정치 문화의 밤' 행사에서 강연자로 나서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됐다고 이겼다고 생각해선 안 된다. 탄핵소추안 인용 결정이 날 때까지는 방심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울산=뉴시스】안정섭 기자 = 16일 울산을 방문한 이재명 성남시장이 남구 신정동에 위치한 북카페 사람에서 조선업 구조조정에 반발하며 투쟁을 벌이고 있는 현대중공업 노조 집행부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 2016.12.16. yohan@newsis.com
【울산=뉴시스】안정섭 기자 = 16일 이재명 성남시장이 울산장애인자립생활센터를 방문해 무소속 윤종오(울산 북구)·김종훈(울산 동구) 국회의원과 지역 노동현안과 관련해 간담회를 갖고 있다. 2016.12.16. yohan@newsis.com
【울산=뉴시스】안정섭 기자 = 16일 이재명 성남시장이 울산장애인자립생활센터를 방문해 무소속 윤종오(울산 북구)·김종훈(울산 동구) 국회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6.12.16. yohan@newsis.com

더민주당 울산시당 '정치 문화의 밤'서 시국 강연
윤종오·김종훈 국회의원 면담, 현대중공업 노조 간담회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대선 주자로 최근 지지도가 급상승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 성남시장이 16일 울산을 찾아 "대통령 탄핵 결정, 안심할 때가 아니며 더 나쁜 상황으로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정치 문화의 밤' 행사에서 강연자로 나서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됐다고 이겼다고 생각해선 안 된다. 탄핵소추안 인용 결정이 날 때까지는 방심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우리 역사를 보면 민중이 치열하게 싸워서 이뤄내면 누군가가 날치기를 했다"며 "이승만 정권때 미군정, 4.19 혁명 이후 군사 정권이 쿠데타로, 5.18 광주민주화운동 이후 전두환 정권이 모두 그런 식으로 날치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소야대가 됐는데도 국회가 아무것도 못하고 있고, 느슨해진 틈을 타 황교안 총리는 대통령보다 더 심하게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보수집단은 이합집산하고 있다"며 "얼굴을 바꿔 다시 복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버티는 이유가 있다. 시간이 지나면 국민들이 지칠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며 "환희의 즐거움 순식간이다. 더 나쁜 상황이 올 수 있으므로 신경을 바짝 써야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박 대통령이 청와대를 나올 때 수갑을 채워 서울구치소로 가는 것을 온 국민이 반드시 봐야 한다"며 "이번에 아무리 힘이 세고 많이 가져도 죄를 지으면 벌을 받는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주자"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강연에서 노동권 강화, 복지 확대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그는 "복지 확대는 헌법에도 명시된 국가의 의무고, 자본주의 문제점 보완하기 위해 나온 것"이라며 "복지를 늘려야 경제가 발전한다"고 말했다.

강연에 앞서 이 사장은 오후 4시 울산사회복지사협회 회원과의 간담회를 가진 뒤 무소속 김종훈(동구)·윤종오(북구) 국회의원과 현 시국 및 노동현안과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

이어 오후 7시 10분부터는 울산시청 뒤편에 있는 노무현 재단 운영 북카페 '사람'에서 현대중공업노조 집행부와 만나 조선산업 구조조정 추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나 역시 산재로 장애인 판정을 받았다”며 “앞으로도 노동문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gorgeouskoo@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