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진태 "내가 무슨 죄 있나..종북 척결하자는 게 죄냐?"

강지혜 입력 2016.12.17. 17:38

친박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17일 "이번에도 좌파들이 벼르고 별러 이 사건을 일으켰다고 생각하는데,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을 강변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서울 종로구에서 열린 '박근혜를사랑하는모임'(박사모) 주최 집회에 참가, "돌이켜보면 김대중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이 잘못했다고 촛불집회 하는 것 봤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옆 세종로 공원에서 열린 '보수단체 애국시민 총집결 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6.12.1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지혜 기자 = 친박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17일 "이번에도 좌파들이 벼르고 별러 이 사건을 일으켰다고 생각하는데,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을 강변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서울 종로구에서 열린 '박근혜를사랑하는모임'(박사모) 주최 집회에 참가, "돌이켜보면 김대중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이 잘못했다고 촛불집회 하는 것 봤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제가 무슨 죄가 있나"라며 "국회의원 되고 나서 자나 깨나 종북 척결을 외친 죄밖에 없다. 안 그렇습니까 여러분"이라고 자신에 대한 쏟아지는 비난 여론에 억울함을 표시했다.

김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일(17일) 탄핵 반대 애국집회에 저도 참석한다"며 "우리도 백만 모일 수 있다. 내일 두시 광화문에서 만나자"라고 '100만 보수집회' 개최를 독려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김 의원 춘천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는 박근혜 대통령과 김 의원의 퇴진을 촉구하는 '즉각 퇴진 춘천 시국대회'가 열렸다.

jhkang@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