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단독] 반기문, 대선 출마 앞두고 '작심 발언'

국기연 입력 2016. 12. 18. 14:17 수정 2016. 12. 18. 16:15

기사 도구 모음

올해 말 퇴임한 뒤 한국 대선전에 뛰어들 것으로 관측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사태를 6·25 전쟁 이후 최대의 정치적 혼란 상황으로 규정하고, 박근혜 정부의 지도력 부재를 비판했다.

반 총장은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외교협회(CFR)가 주최한 ‘반기문 총장과의 대화’에서 연설한 뒤 참석자들과 일문일답을 통해 박 대통령 탄핵 사태에 대해 "한국인이 ‘좋은 통치’(good governance)의 완벽한 결핍에 좌절하고 분노하는 것이며 국가에 대한 신뢰와 지도력을 배반당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탄핵 사태' 한국 전쟁 이후 최대 혼란으로 규정.. 박근혜 정부의 지도력 부재 비판

올해 말 퇴임한 뒤 한국 대선전에 뛰어들 것으로 관측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사태를 6·25 전쟁 이후 최대의 정치적 혼란 상황으로 규정하고, 박근혜 정부의 지도력 부재를 비판했다. 

반 총장은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외교협회(CFR)가 주최한 ‘반기문 총장과의 대화’에서 연설한 뒤 참석자들과 일문일답을 통해 박 대통령 탄핵 사태에 대해 “한국인이 ‘좋은 통치’(good governance)의 완벽한 결핍에 좌절하고 분노하는 것이며 국가에 대한 신뢰와 지도력을 배반당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어 “나는 이 모든 상황을 전적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이달초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회견에서 ‘좋은 통치’의 결핍 문제를 거론했으나 이날 간담회에서는 신뢰와 지도력 문제를 제기해 박 대통령 정부를 겨냥했다. CFR은 이날 웹사이트를 통해 반 총장의 연설 비디오와 발언록을 공개했다.

반 총장은 “이것은 내게도 매우 놀라운 일이고, 현재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이는 내가 한국 국민으로 70평생을 살아오면서 한국 전쟁을 제외하고, 한국인이 겪어보지 못한 정치 혼란”이라고 현 상황을 ‘한국 전쟁 이후 최대 정치 혼란 사태’로 규정했다. 반 총장은 “그녀(박근혜 대통령)의 부친 박정희 대통령이 1979년에 시해됐고, 그 당시에도 한국인이 혼란스런 과정을 거쳐야했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매우 평화롭고, 민주적이며 경제적으로 유복한 사회 속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 총장은 “한국인이 복원력이 빠르며 민주적인 제도를 존중하고 있다”면서 “현재의 혼란, 일시적인 혼란을 겪고 나서 이른 시일 내에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정치, 경제, 사회 분야 등 한국의 지도자들이 이번 사태를 통해 중요한 교훈을 얻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그것은 개인이나 조직의 이익에 앞서 공공선을 국민에게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 총장은 또 자신의 정치적 거취를 묻는 질문에 “현재 그 생각을 할 겨를이 없다”면서 “내가 내년 1월 1일 자유인으로, 한국 시민으로 돌아가면 현재의 상황에서 내가 기여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이 무엇인지 심각하게 고민할 것이니 내년 1월 1일까지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가진 유엔 출입기자단과의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정치 상황에 대해 “나는 한국 국민이 현재의 위기 극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포용적 리더십(inclusive leadership)을 간절하게 원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는 한국민이 만난 가장 큰 위기 중 하나로 한국민이 어렵게 성취한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을 잃고 싶지 않으려 한다는 것을 알고 있고, 나라의 미래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이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저녁 뉴욕 맨해튼의 한 식당에서 열린 유엔 출입기자단(UNCA) 송년 만찬에서는 반 총장의 퇴임 후 일상을 그린 코믹한 동영상이 상영됐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ku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