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마이뉴스

'공부 못하면 치킨 배달' 부끄럽지 않으세요?

선대식 입력 2016. 12. 19. 13:42

기사 도구 모음

지난 주말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단지를 지나다가 큰 불쾌함을 느꼈습니다.

차를 운전해 가다가 다시 돌아왔으니까요.

그 내용은 '치킨을 시킬지(1·2·3등급) 치킨을 배달할지(7·8·9등급) 이번 겨울이 좌우한다'입니다.

한 학원이 학원 수강을 독려하기 위해 내건 것이지요.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어느 학원의 홍보 현수막

[오마이뉴스선대식 기자]

ⓒ 선대식
지난 주말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단지를 지나다가 큰 불쾌함을 느꼈습니다. 아니, 충격을 받았다고 해야 할까요. 차를 운전해 가다가 다시 돌아왔으니까요.

건물 외벽에 걸린 펼침막 때문입니다. 그 내용은 '치킨을 시킬지(1·2·3등급) 치킨을 배달할지(7·8·9등급) 이번 겨울이 좌우한다'입니다. 한 학원이 학원 수강을 독려하기 위해 내건 것이지요.

제 차 앞에는 치킨 등을 배달하기 위해 오토바이를 탄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매일같이 이곳을 지나며 저 펼침막을 보겠지요. 추운 칼바람을 헤치고 배달하는 사람들은 충분히 존중을 받아야 합니다. 부디 저 펼침막이 하루 빨리 내려지기를 바랍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