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이완영 "민주당 P의원, 청문회 전 고영태 두 차례 만나"(상보)

우경희, 고석용 기자 입력 2016. 12. 19. 15:42

기사 도구 모음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은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과 국회 청문회 증언을 사전 협의하고 재단 직원에 위증을 종용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19일 "명백히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중앙일보는 이날 이 의원이 "태블릿PC는 고영태의 것으로 보이도록 하면서 JTBC가 절도한 것으로 하자"고 정 이사장에게 제의했고 정 이사장이 이를 박 과장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증언 사전협의 보도 명백한 사실무근..의원직 걸고 말한다"

[머니투데이 우경희, 고석용 기자] [[the300]"증언 사전협의 보도 명백한 사실무근..의원직 걸고 말한다"]

새누리당 친박 계열의 이완영 의원과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국회 청문회 증언을 사전에 협의한 것으로 보도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회관을 나가고 있다. 2016.12.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은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과 국회 청문회 증언을 사전 협의하고 재단 직원에 위증을 종용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19일 "명백히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P의원이 청문회 전에 고영태 증인을 두 차례 만났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국정조사 과정에서 박헌영 과장(K스포츠재단 소속)이 위증하도록 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는 이날 이 의원이 "태블릿PC는 고영태의 것으로 보이도록 하면서 JTBC가 절도한 것으로 하자"고 정 이사장에게 제의했고 정 이사장이 이를 박 과장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정 이사장과 4일 처음 만났고 정 이사장은 "박 과장이 고영태가 (태블릿을) 들고 다니는 것을 봤다, 태블릿 충전기를 사오라고 했었다, 고영태 책상 안에 태블릿이 있는 것을 봤다"는 등 전해들은 것을 내게 말 해 줬다"며 "박 과장에게 직접 듣고자 박 과장을 불렀지만 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박 과장이 정 이사장에게 "사무실 출입문을 번호키로 잠가놨는데 JTBC기자가 찾아오자 관리인이 문을 열어주고 태블릿PC를 가져간 것"이라고 해명했다고 밝혔다. 정 이사장이 이와 관련해 이 의원에게 "고영태의 책상에 있는 것을 봤는데 (가져간 것은) 언론의 보도윤리 문제가 아니냐"고 이의를 제기했다는 것이 이 의원의 설명이다.

이 의원은 "정 이사장에게 사실이 그렇다 하더라도 국회의원이 전해들은 말을 언론에 공개하는 것은 적절치 않으니 박 과장과 상의해 박 과장이 언론에 직접 공개하도록 하자고 했다"며 "정 이사장의 말을 확인하려 했으나 박 과장이 만나주지 않은 점을 보고 신빙성이 없다고 생각해 질의 준비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 의원은 "국정조사를 하는 의원들이 증인이나 참고인과 만나 의혹을 확인하고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것은 일반적인 국정조사의 일환"이라며 "제보에 따르면 민주당 P의원은 여의도 한정식집에서 고영태 증인을 12월 초와 12월 12일 두 차례 장시간 만났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박 과장에게 위증하라고 한 적은 전혀 없었다는 점을 국회의원직을 걸고 다시 말씀드린다"며 "22일이면 누가 거짓이고 누가 진실인지 밝혀질 것이며 위증교사와 관련해 모든 법적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점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우경희, 고석용 기자 cheeru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