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부산시, 기장 해수담수화 수돗물 선택적 공급한다

조원진 기자 입력 2016. 12. 19. 23:45

기사 도구 모음

부산시가 그동안 논란을 빚던 해수 담수화 수돗물과 관련해 주민들에게 선택권을 주기로 했다.

부산시는 기장 해수담수화 수돗물 공급에 따른 주민들 간의 갈등 해소와 물 선택권 보장을 위해 주민의 의사에 따라 원하는 주민에 한해 해수담수화 수돗물을 공급한다고 19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년 말까지 93억원 들여 전용 관로 매설..원하는 주민에게만 선택적 공급
부산시가 기장 해수담수화 수돗물을 원하는 주민에 한해 선택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복선관로 설치현황 및 계획./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가 그동안 논란을 빚던 해수 담수화 수돗물과 관련해 주민들에게 선택권을 주기로 했다.

부산시는 기장 해수담수화 수돗물 공급에 따른 주민들 간의 갈등 해소와 물 선택권 보장을 위해 주민의 의사에 따라 원하는 주민에 한해 해수담수화 수돗물을 공급한다고 19일 밝혔다.

부산시는 이를 위해 내년 말까지 기장읍, 장안읍, 일광면 지역에 사업비 93억원을 들여 해수담수화 수돗물 전용관로 9.7㎞를 부설한다.

산업단지 용수공급과 급수중단 등을 대비해 기존에 일광면, 장안읍 산업단지에 이중으로 설치된 급수관로 중 하나를 해수담수화 전용관로와 연결할 계획이다.

해수담수화 수돗물 전용관로가 부설되면 이들 3개 읍면은 기존의 화명정수장에서 공급되는 수돗물과 해수담수화 수돗물 공급관로 가운데 원하는 수돗물을 신청해 공급받을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렇게 되면 주민들은 물 선택권을 100% 보장받게 된다”며 “해수담수화 수돗물을 공급받는 지역주민에 대해서는 더 싼 요금으로 좋은 품질의 수돗물을 마실 수 있도록 일정 기간에 수도요금을 감면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 말했다.

부산시가 부설하는 전용 관로는 최소 1,000 가구 단위로 공급 가능해 주민 간 협의가 필요하다.

부산시는 2014년 12월 1,900억원을 들여 시설을 완공했으나 이후 일부 주민들이 방사성 물질에 대한 우려로 물 공급을 반대함에 따라 2년간 가동을 하지 못했다.

부산시는 지역주민들의 수질검증 요구에 따라 지난 2년간 기장 바닷물과 정수된 수돗물에 대해 미국 NSF 등 국내·외 가장 권위 있는 8개 전문기관에 수질검사를 의뢰했으며, 410회에 걸친 수질검사 결과 원수와 정수 모두 인공 방사성 물질은 포함되지 않았다는 결과를 얻었다.

이와 함께 기장군 의회와 찬·반 의견을 낸 지역주민 등 15명으로 구성된 ‘원전해역 바닷물 수질검증위원회’에서도 지난 9월초부터 10월말까지 2개월간 원전 주변 바닷물과 완도, 태종대 등 총 26개 지점의 바닷물을 비교분석한 수질검사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판명됐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해수담수화 수돗물 전용관로 설치를 통해 일반 수돗물과 해수담수화 수돗물에 대한 지역 주민의 물 선택권을 보장함으로써 주민들 간의 갈등을 해소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주민 이해와 공감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그동안의 갈등에서 벗어나 주민통합과 화합의 장을 열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지역 주민은 “부산시가 물 선택권을 내세워 일방적으로 담수화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