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주터키 러시아대사 앙카라서 총격 피습 사망"(종합)

입력 2016.12.20. 02:34 수정 2016.12.20. 03:21

터키 주재 러시아대사가 19일 오후(현지시간) 앙카라의 한 전시회에서 괴한에게 총격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보도에 따르면 안드레이 카를로프 러시아대사는 이날 수도 앙카라의 현대미술관에서 열린 '터키인의 눈으로 본 러시아' 개막식에서 축사하던 중 현장에 잠입한 괴한이 발사한 총을 맞고 쓰러졌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교부 대변인은 "앙카라에서 괴한이 대사에게 총을 난사해 대사가 총상을 입었고, 현지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시회 축사 중 괴한 난입·총격..러 대사관 "급진 이슬람주의자 소행 의심"
19일 터키 수도 앙카라의 한 전시회에서 안드레이 카를로프 주터리 러시아대사가 괴한의 총격으로 숨졌다. 사진은 총격범이 사건 직후 소리를 지르며 연설하는 모습. [AP=연합뉴스]

(모스크바·이스탄불=연합뉴스) 유철종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주재 러시아대사가 19일 오후(현지시간) 앙카라의 한 전시회에서 괴한에게 총격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보도에 따르면 안드레이 카를로프 러시아대사는 이날 수도 앙카라의 현대미술관에서 열린 '터키인의 눈으로 본 러시아' 개막식에서 축사하던 중 현장에 잠입한 괴한이 발사한 총을 맞고 쓰러졌다.

안드레이 카를로프 주(駐) 터키 러시아대사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카를로프 대사는 즉시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

괴한은 현장에서 사살됐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교부 대변인은 "앙카라에서 괴한이 대사에게 총을 난사해 대사가 총상을 입었고, 현지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밝혔다.

사건 직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터키 주재 대사 피격 사실이 보고됐다고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통령 공보비서(공보수석)가 전했다.

19일 앙카라의 한 전시회에서 괴한의 총격을 받아 쓰러진 안드레이 카를로프 주터키 러시아대사 [AFP=연합뉴스]

카를로프 대사 주위에 있던 참석자도 여러 명 총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앙카라 주재 러시아대사관 소식통은 터키 매체 휘리예트에 "과격 이슬람주의자의 소행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러시아 언론이 공개한 현장 동영상에는 검은색 양복을 입은 젊은 청년이 연설 중인 대사 뒤편에서 총을 쏜 뒤 달아나지 않고 참석자들을 향해 고함을 치듯 연설을 하는 모습이 나왔다.

이번 총기 공격은 20일 모스크바에서 러시아·터키·이란의 국방·외교장관 회동을 앞두고 발생했다.

러시아는 시리아에서 미군 주도의 국제동맹군과는 별개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를 목표로 공습을 벌였으며,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을 도와 시리아 반군과 싸우고 있다.

tr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