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이철성 경찰청장 "박대통령 5촌 살인사건 재수사 안 한다"

김성환 입력 2016. 12. 20. 04:42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7일 SBS 시사프로그램인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재조명된 박근혜 대통령 5촌 살인사건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의혹만으로 재수사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철성(사진) 경찰청장은 19일 기자간담회에서 박 대통령 5촌 간 살인사건과 관련, "아무 외압이 없었다"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재수사 요구를 일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살인 기획자 있다는 의혹에

외압 없었다며 필요성 일축

지난 17일 SBS 시사프로그램인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재조명된 박근혜 대통령 5촌 살인사건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의혹만으로 재수사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건 발생 직후인 2012년 대선 당시 제기됐던 의혹이 최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맞물려 다시 주목 받고 있지만 제기된 의혹만으로 수사에 다시 착수하기에는 무리라는 것이다.

이철성(사진) 경찰청장은 19일 기자간담회에서 박 대통령 5촌 간 살인사건과 관련, “아무 외압이 없었다”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재수사 요구를 일축했다. 이 청장은 “경찰 수사 때 피의자 옷 등에서 피해자 혈흔과 DNA(유전자정보)가 나왔고 유서도 발견됐다”며 “피의자가 평소 주변인에게 ‘피해자를 만나면 죽여버리겠다’는 말을 많이 한 사실도 참고인 조사에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 2011년 박 대통령 5촌인 박용수씨가 평소 감정이 좋지 않았던 박용철씨를 북한산 주차장에서 흉기로 살해한 뒤, 산 중턱에서 스스로 목을 매 숨진 사건이다. 당시 경찰은 같은 내용으로 사건을 종결했지만 해당 프로그램에서 ‘두 사람을 함께 제거하려는 기획자가 있지 않았겠느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용철씨가 생전 관여한 육영재단 내 암투를 거론했다. 그러면서 ‘나를 화장해달라’고 한 용수씨 유서가 친인척을 살해한 직후 쓴 것이라고 보기 힘든 점, 자살하려는 용수씨 몸에서 수면유도제 졸피뎀이 검출된 점, 사건 직전 두 사람 술자리에 동석했던 것으로 알려진 주변인 2명이 행방불명되거나 급사한 점 등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육영재단 사태 당시 박 대통령의 동생 지만씨가 근령씨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를 제거할 계획을 세웠다는 증언도 방송됐다.

두 사람의 사인이 석연치 않다는 방송의 의혹 제기, 그 배후에 사실상 박 대통령이 있는 것 아니냐는 세간의 의혹에 대해 이 청장은 “당시 (박 대통령이) 외압을 할 만한 위치에 있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mailto:bluebird@hankookilbo.com)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mailto:suzak@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