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JTBC

[단독] 칠레 주재 한국 외교관, 국내 유학생도 성추행

강신후 입력 2016. 12. 20. 10: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칠레 주재 한국 고위급 외교관이 현지 미성년자를 성추행하는 장면이 현지 방송에 공개돼면서 칠레 전역에서 반한 감정까지 우려되고 있는데요. 국내 유학 중인 칠레학생 중에도 피해자들이 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강신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칠레의 대표적 시사고발 프로그램.

[너와 입맞춤을 하고 싶어.]

미성년자에게 노골적인 성적 발언을 한 이 남성은 저항하는 여성을 방으로 끌어당기며 신체접촉도 시도합니다.

칠레 주재 한국 외교관 A씨입니다.

피해 여학생의 제보를 받은 함정 취재임을 알곤 연신 애원합니다.

[제발 부탁합니다.]

A 씨는 한국정부초청 장학생 선발업무 담당자.

한국 유학 중인 칠레 여학생들도 선발을 빌미로 성적 피해를 입었다고 말합니다.

[한국정부초청 칠레 유학생 : 저희에게 한 명씩 문자가 왔더라고요. (한국에 유학하는) 여학생들에게 오빠(A씨)를 안 보고 싶으냐고…]

A 씨가 부임한 2013년부터 올해까지 칠레에서 초청된 장학생은 모두 26명.

정부장학생을 담당하는 교육부와 외교부 모두 이런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단 지적이 나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