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성추행 의혹 외교관' 국내 소환.."일벌백계"

배성준 입력 2016. 12. 20. 23: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미성년자를 성추행한 의혹이 불거진 외교관이 '소환령'에 따라 국내로 소환됐습니다.

현지 대사는 사과 성명을 냈고 외교부는 이 외교관에 대한 진상조사 이후 '무관용 원칙'에 따라 징계와 형사 고발할 예정입니다.

배성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칠레에서 미성년자를 성추행하는 것으로 볼 수 있는 모습이 방송된 현지 주재 한국대사관 직원 A 씨.

A 씨의 비위 행위가 방송되면서 현지 국민과 교포사회에서 비난 여론이 확산됐습니다.

[칠레 여학생 : 자살도 생각했어요. 수치스러웠어요.]

외교부는 진상규명과 조사를 위해 A 씨를 국내로 소환했습니다.

A 씨는 이밖에 칠레에서 한국 정부초청 장학생 선발 업무를 담당하면서 여학생들에게 성적 피해를 줬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외교부는 A 씨에 대한 직접 조사와 현지 수사자료를 토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성추행이 사실이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징계 절차와 형사고발 조치에 나설 예정입니다.

[조준혁 / 외교부 대변인 : 무관용의 원칙이고 일벌백계입니다. 이번 일은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난 것입니다. 철저히 조사하고, 그에 따른 응분의 처벌을 하겠습니다.]

소환에 앞서 정부는 주한 칠레대사에게 A 씨에 대한 정부의 조치 방향을 설명했고, 현지 주재 우리 대사는 칠레 국민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유지은 칠레 주재 대사는 "우리 외교관의 불미스러운 행위로 피해 학생과 가족, 칠레 국민에게 큰 상처를 야기한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대한민국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비위행위에 대해 법령에 따라 엄중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칠레와의 우호 관계가 타격을 받지 않도록 노력해 나갈 방침이지만, 비난 여론이 확대되면서 우리나라의 이미지와 신뢰 그리고 '한류'에도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YTN 배성준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