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위증교사 의혹에 간사 사퇴 번복까지..野, "이완영, 의원직 사퇴하라"

입력 2016. 12. 21. 10:41

기사 도구 모음

야권 내에서 각종 의혹에 휩싸인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을 향해 의원직을 사퇴하라는 요구까지 불거졌다.

또 "청문회 위증교사 의혹으로 국회의원직 사퇴까지 요구받는 마당에 국정조사특위 배제는 고사하고 특위 간사 직에도 눌러앉았다. 정우택 원내대표가 선출되고서 첫 작품이 ‘이완영 유임’이라니 참담하기 그지 없다"고 날을 세웠다.

정의당 국조특위 위원인 윤소하 의원도 이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 야권 내에서 각종 의혹에 휩싸인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을 향해 의원직을 사퇴하라는 요구까지 불거졌다. 위증교사 의혹에 이어, 국조특위 간사 사퇴 의사를 밝혔다가 이를 번복한 데에 따른 반발이다.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재벌 총수를 일찍 귀가시켜달라는 쪽지로 물의를 일으키고,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 청문회 위증을 지지해 뭇매를 맞았던 이 의원이 안면몰수 버티기로 태세를 전환했다”며 이 의원이 의원직을 내려놓으라고 주장했다. 

그는 “스스로 특위 간사 직에서 내려오겠다고 말한 지 6일 만에 말을 바꾸다니 이 의원은 국민이 그렇게 우스워 보이는가”라며 “당장 쏟아지는 국민 비난을 피해보자는 얄팍한 거짓말로 국민을 우롱했다”고 비판했다.

또 “청문회 위증교사 의혹으로 국회의원직 사퇴까지 요구받는 마당에 국정조사특위 배제는 고사하고 특위 간사 직에도 눌러앉았다. 정우택 원내대표가 선출되고서 첫 작품이 ‘이완영 유임’이라니 참담하기 그지 없다”고 날을 세웠다.

박 대변인은 “이 의원 스스로 의원 직을 내려놓으라. 민심의 파도에 역행하는 세력은 국민에 의해 퇴출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정의당 국조특위 위원인 윤소하 의원도 이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완영 새누리당 간사가 증인 출석 논란 때부터 대부분의 국조특위 위원과 다른 의견을 제출했고, 시종일관 국조를 방해하는 움직임을 보였다”고 주장했다.그는 “당장 국조특위 위원에서 제외돼야 하고 국조농단이 사실로 드러나면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고 해당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dlcw@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