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與친박 조원진 "몇백억 자산가들 탈당"..反탄핵 공론화

입력 2016. 12. 22. 17:13

기사 도구 모음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인 조원진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탈당파를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박 대통령 탄핵안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해 보수 지지층에 대응 논리를 제시하는 동시에 비박계의 탈당 명분을 허물어 추가 탈당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탄핵사유 국민 공청회' 국회서 개최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인 조원진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탈당파를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박 대통령 탄핵안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해 보수 지지층에 대응 논리를 제시하는 동시에 비박계의 탈당 명분을 허물어 추가 탈당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조 의원은 '대통령 탄핵 사유에 관한 국민 대(大)공청회'라는 이름으로 열린 토론회에서 "탄핵의 절차는 법과 원칙에 따라 하는 게 맞다"면서 "단지 정치적 이념, 혹은 대통령 선거가 가까이 있기 때문에 어떤 집단의, 어떤 사람의 권력욕에 의해 여론 재판으로 가는 것은 안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어 "당 지도부는 정우택 원내대표가 당선되자마자 사퇴하고, 친박 해체 선언도 했다"면서 "그러나 몇몇 사람들이 모여서 탈당했는데 과연 정의롭고, 명분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조 의원은 "탈당한 사람들 명단을 보면 당내에서 재산 서열 1번부터 10번까지 속한 사람들로서 몇 백억원씩 가진 사람들도 있다"면서 "또 자기 아버지들이 국회의원 했던 사람들, 재벌의 아들 등이 나갔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또 "새누리당이 웰빙 정당이라고 하는데 그런 분들이 선도 주자로 다 나갔다"면서 "야당과 싸울 때 말 한마디 안하던 사람들이 야당 압력에 의해서 나갔는데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청중 사이에서 "간신 유승민, 배신자들 척결하라!", "잘 나갔다" 등 호응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조 의원은 "재창당 이상으로 새누리당을 바꿔서 여러분들에게 평가를 받고, 다음 대선에도 평가를 받겠다"면서 "양심을 가진 헌법재판관이 있기 때문에 대통령 탄핵이 쉽게 되지 않으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토론회를 공동 주관한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서경석 집행위원장은 "최순실과의 관계가 공사가 구분이 안 돼서 맹비난은 할 수 있지만 탄핵 사유가 되느냐"면서 "미르, K스포츠재단은 정상적인 국가 경영의 일환이고 역대 대통령이 모두 그런 일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토론회에서는 '탄핵소추의 위헌성'(도태우 변호사), '탄핵 사태로 본 한국 자유민주주의의 위기'(차기환 변호사), '탄핵찬성 입장에 대한 분석'(배승희 변호사), '태블릿PC의 진실'(변희재 전 대표) 등의 주제 발표도 이뤄졌다.

aayys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