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이완영 "박영선, 나와 이경재 커넥션 못밝히면 정계은퇴해야"

입력 2016. 12. 23. 11:18

기사 도구 모음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23일 자신과 최순실 씨의 법률대리인인 이경재 변호사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에 대해 "커넥션을 못 밝히면 정계를 은퇴하라"고 요구했다.

이 의원은 "이경재 변호사가 최순실 변호를 맡은 후 나를 사적으로 만나 박 의원이 상상하는 모의를 단 한 번이라도 했다면 정치 생명을 걸겠다"면서 "박 의원도 최순실과 관련된 이경재 변호사와의 커넥션을 국조에서 반드시 증명해주되, 만약 그렇게 못한다면 정계은퇴를 공개적으로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조위원 되고 이경재 만난적 없어..끼워맞추기식 정치공작"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23일 자신과 최순실 씨의 법률대리인인 이경재 변호사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에 대해 "커넥션을 못 밝히면 정계를 은퇴하라"고 요구했다.

박 의원은 전날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이 의원과 이 변호사가 함께 찍힌 사진을 공개하며 두 사람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 의원은 자신이 고영태, 노승일 등과 은밀히 만난 사실을 호도하려고, 2~3년 전 본 의원의 향우회 활동 사진을 끄집어내 또다시 음모를 제기하고 있다"면서 "또 하나의 정치 공작이고 음해"라고 비난했다.

이 의원은 "이경재 변호사는 내 지역구인 고령 출신으로 향우회 때 만났으나 (최순실) 변호사 선임 이후, 그리고 내가 국조위원이 된 후 단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자극적인 깜짝쇼로 어떻게든 최순실과 나를 연관 지어 국조 스타가 되고 싶은 것 같지만, 도를 넘는 작태를 중단해야 한다"면서 "나에 대한 위증교사 의혹을 폭로했으나 불발로 그치자 본인만의 무지한 상상으로 억지로 끼워 맞추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경재 변호사가 최순실 변호를 맡은 후 나를 사적으로 만나 박 의원이 상상하는 모의를 단 한 번이라도 했다면 정치 생명을 걸겠다"면서 "박 의원도 최순실과 관련된 이경재 변호사와의 커넥션을 국조에서 반드시 증명해주되, 만약 그렇게 못한다면 정계은퇴를 공개적으로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