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유방암 퇴치에 '캡사이신'이 좋다고?

유수정 입력 2016.12.24. 00:00

매운 맛을 내는 캡사이신이 유방암 퇴치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독일 보훔대학교 연구팀은 악성 유방암인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들의 몸에서 추출한 암세포를 배양한 뒤 매일 일정 시간 간격으로 캡사이신을 투입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e뉴스 유수정 기자] 매운 맛을 내는 캡사이신이 유방암 퇴치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독일 보훔대학교 연구팀은 악성 유방암인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들의 몸에서 추출한 암세포를 배양한 뒤 매일 일정 시간 간격으로 캡사이신을 투입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암세포 속에 들어 있는 통증수용단백질(TRPV1)이 활성화됐으며 암세포의 세포분열 속도가 느려졌다. 생존 암세포들의 활동성 역시 크게 떨어졌으며 상당수의 암세포가 죽거나 소멸되기도 했다.

매운 맛을 내는 성분인 캡사이신은 고추에서 추출되는 무색의 휘발성 화합물로 알칼로이드의 일종이다. 주로 약용과 향료로 이용되며 고추씨에 가장 많이 함유됐다.

연구를 진행한 한스 하트 교수는 “실험에서 도출된 결과를 활용, 캡사이신 등 특정 약물로 TRPV1 수용체를 활성화시킬 수 있다면 악성 유방암 치료에 새로운 길을 열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캡사이신이 풍부한 음식을 많이 먹는 것만으로 유방암이 치료되기를 기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유방암-표적 및 치료(Breast Cancer-Targets and Therapy) 저널에 게재됐다.

유수정 (crystal@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5.27. 16:45 기준